‘현대판 음서제’ 별정우체국 손본다

우정사업본부 ‘혁신 TF’ 구성, 제도 개선 우체국장 1회만 승계… ‘추천국장’ 폐지

“의대 정원 증원 안 된다”… 동네의원도 14일 파업

대학병원 전공의들은 7일 업무 중단 의협 “공공의대 설립·원격의료도 반대”

“낙동강 하굿둑 장기간 개방했을 때 주변지역 지하수 염분

환경부, 한 달간 ‘실증 실험’ 결과 공개

정총리 “시장 면밀히 주시…임대차법 적기에 보완조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일 임시 국무회의서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의결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7.31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1일 시행에 들어가는 계약갱신청구권제, 전월세 상한제와 관련해 “시장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필요한 보완 조치를 적기에 취하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임시 국무회의에서 “일각에서 전월세 임대물량 감소 등의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회의는 ‘임대차 3법’ 중 전날 국회를 통과한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 공포안 의결을 위해 열렸다. 정 총리는 “국민의 38%가 전월세 주택에 살고 있는데, 이 법이 시행되면 이 분들의 삶이 보다 안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법 시행이 늦어지면 그 사이 과도한 임대료 인상 등 세입자 피해가 우려되고 시장 불안을 초래할 여지가 있다”며 ”임시 국무회의는 개정된 법을 즉시 시행해 시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적용 사례를 명확히 정리해 국민에게 안내하고 조례 정비와 현장 점검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들 창업공간 충분히 넓은가…” 설계까지 따진 ‘희망

[현장행정] ‘오랑’ 공사장 살핀 유덕열 구청장

5만5700㎞ 발품 행정의 힘… ‘힐링 노원’ 더 가까워졌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오승록 노원구청장

온라인에 ‘서리풀 책장터’ 열린다

서초, 전국 최초 온라인 도서 교환 행사 언택트 시대 맞춰 비대면 시스템 구축

구청 점거농성 40일 만에… 노원구서비스공단 노사 협상 타결

고령친화 직종 최대 3년 기간제 신규 채용 무기계약직서 일반직 전환은 협의 계속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