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섬진강댐 관리 3개 공기업 ‘기관 이기주의’가 물

각각 농업용수·생활용수·발전용수 관리 저수량 등 결정 때 이견… 홍수조절 실패 전문가 “댐 만들고도 역할 못해 화 키워”

울릉공항, 10월 첫 삽 뜬다

경북道 “환경영향평가 마무리 단계” 2025년 완공 목표… 관광 활성화 기대

유치원 3법에도 유치원 ‘막가파식 운영’… 처벌 약해 ‘

교비 횡령 통보 82곳 중 원상회복 전무 원생 감축·운영비 중단도 아랑곳 안 해 “재정 조치만으론 한계… 형사처벌 해야”

이창균 의원, 개발제한구역 훼손지 정비사업 제도개선 국토부 협의 결과 논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이창균 의원(더불어민주당·남양주5)은 지난 30일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에서 경기도 도시주택과 이운주 과장, 개발제한구역팀장 및 남양주시 도시국 우진헌 국장, 개발제한구역관리팀 관계자들과 함께 훼손지 정비사업 제도개선 국토부 협의 결과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는 이창균 의원이 발의한 ‘개발제한구역 훼손지 정비사업 불합리한 제도개선 촉구 건의’에 대해 경기도 도시주택과에서 국토부를 방문해 협의한 결과를 보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개발제한구역 내 설치돼 있는 동물 및 식물 관련시설은 농지로써 훼손지 정비사업 시행 시 해당 지자체장으로부터 농지전용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농지의 처분의무가 부과된 소유자는 농지전용이 불가능한 실정이다.

먼저 경기도 도시주택과 담당자는 “국토교통부는 본 사안에 대한 문제점을 인식하여 훼손지 정비사업 시 농지처분 유예 및 농지전용이 가능하도록 농림식품부에 협조 요청한 상태이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법규 개정(농지처분 유예 등)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한 상태”라며 “농지처분 유예 및 농지전용허가 관련 법규 개정을 지속 추진하거나 정비사업 시행주체를 조합으로 전환해 추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이창균 의원은 “1971년 환경보존을 위해 개발제한구역을 지정했고 관련법은 위헌 판결받은 바 있다. 개인의 재산권이 공권력에 의해 장기간 침해당해 왔는데도 소수의 주민들이라 해서 모두 외면해 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공직자들은 해당 지역의 주민들이 내 가족이나 이웃이라는 생각으로 부당하게 피해 받는 주민들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도시공원 부지로의 기부채납이 가능하도록 지자체는 도시공원 부지 적극 제공 및 민간공원 추진자에 의한 도시공원 조성 활성화 방안을 모색해 달라”며 “소외당하는 도민들이 없도록 늘 초심을 잃지 않고 도민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속도 내는 불광천 문화벨트… ‘은평 컬처노믹스’ 새길 연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김미경 은평구청장

동작, 미혼부·모에 서울 첫 아동양육비 3종 지원

소득 60% 이하, 한부모·미혼모시설 입소자 “경제적 부담 덜고 사회적 편견 불식 기대”

종로 ‘마을교사’ 17일까지 모집

미래사회 주역 청소년 꿈 응원

관악 청소년 정책… 청소년 손으로 만들어요

청소년 자치의회 ‘모두’ 참가자 모집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