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원 신·증축 추경 반영한다더니… 노사정 합

文 “잠정합의문 내용 3차 추경에 증액” 현실엔 4차 추경·내년 예산안에도 빠져 공공병원 최대 걸림돌 예타 개선도 답보 “文대통령 공공의료 언급은 립서비스”

감사원 “靑 어린이날 영상제작 때 국가계약법 위반”

용역계약 체결 전에 특정 업체에 발주 납품 완료 상태서 계약기간 허위 명시 비서실 “일정 촉박 탓… 재발방지 교육”

“돌봄교실 지자체 이관 법안 폐기하라”…새달 파업 예고

운영책임 ‘학교→국가·지자체’ 법안 발의 돌봄전담사들 “공공성 훼손… 법 폐기를” 교원단체 “정부·지자체 책임져야 할 복지”

김판수 경기도의원, 집중호우 대응 위해 경기도청 재난 상황실 및 수해 현장 방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의회 제공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판수 위원장(더불어민주당·군포4)은 3일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재난대비 상황을 보고받고 근무자들을 격려한 뒤, 수해 피해가 큰 경기도 이천시, 안성시 일대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수재민을 위로했다.

먼저 김판수 위원장은 3일 오전 집중 호우로 비상근무 중인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해 경기도 내 31개 시·군의 피해 현황에 대해서 보고 받은 뒤 시·군 및 재난 형태별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비상 근무 중인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김 위원장은 재난안전대책본부의 역할을 강조하며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피해와 시설물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어 침수 및 범람과 산사태 등 피해가 예상되는 곳에 선제적인 대응활동을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 “돼지열병과 코로나19 확산의 어려움도 슬기롭게 헤쳐나간 경기도 공무원들이 다시 한 번 역량을 발휘해 도민들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오후에는 도내에서 가장 큰 피해가 발생 한 이천시 율면의 산양저수지를 찾아 수재민을 위로하고,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피해 지역을 돌아보며 복구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산양저수지는 그동안 여러 재난에도 굳건하게 버텼으나,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인해 50년 만에 둑이 무너져 큰 피해가 발생했다”면서, “수재민의 가옥과 농지에 대한 보상도 중요하지만, 갑작스러운 폭우로 그동안 안전하다고 믿었던 시설들이 정말 괜찮은지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피해지역을 돌아본 후에는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중앙정부 차원의 신속한 지원을 요청하는 등 피해주민 지원과 복구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편, 경기도 이천시는 2일 새벽 0시부터 7시간 동안 193㎜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1만 7490㎡, 총 저수량 약 6만t의 산양저수지가 무너져 10가구가 침수되고 농지가 훼손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전국시군구의장協 회장에 조영훈 서울 중구의장

4선 조 회장, 중구의회서 첫 당선 영광 “지방자치법 개정안, 기초단체도 적용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