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드라이브 ‘의정협의체’ 구성 쉽지않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치서 결정한 걸 왜 행정에 책임 묻나”… 공무원들 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제주서도 수돗물 유충… “40년 된 시설 바꿔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틀째 50명대 확진… 방역당국 “수도권 일촉즉발 상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깜깜이 환자 10% 웃돌고 교회 등 확산
‘조용한 전파’ 늘어 5~6월보다 더 위험
휴가·연휴·집회로 증폭되면 통제 불능
확진자 더 늘면 거리두기 2단계 상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명대를 기록한 데 이어 여름휴가와 광복절 연휴, 대규모 집회 등으로 확산 규모가 커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아지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현재 1단계에서 2단계로 상향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3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56명이며, 이 가운데 지역발생은 47명이라고 밝혔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이 계속 악화하면 또다시 일상의 활동 일부를 제한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조치가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는 신규 확진자 50명 이내 소규모 유행 상황, 2단계는 신규 확진자 50명 이상 지역사회 확산 상황으로 크게 구분한다.

방대본은 수도권 일대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일촉즉발’로 진단했다. 무엇보다도 감염 경로가 명확하지 않은 이른바 ‘깜깜이’ 환자 비율도 10%대를 웃돌고 있다. 특히 롯데리아 집단감염에서 보듯 불특정 다수가 찾는 음식점과 커피 전문점, 재래시장 등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고 있어 방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유행 상황이 5∼6월보다도 더욱 우려된다”며 “(지금은) 단일 감염원으로 인한 연쇄 확산이 아니라 무증상·경증 감염의 조용한 전파가 지역사회에 확인되지 않고 이어지다가 교회, 방문판매, 직장, 시장, 학교 등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징후가 발견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름휴가와 광복절 연휴, 대규모 집회 역시 위험요소다. 권 부본부장은 “이런 상황이 휴가 기간과 맞물리고 또 연휴 3일 동안 여행과 소모임, 대규모 집회를 통해서 다시 증폭된다면 그때는 정말로 통제가 어려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번 주말과 대체공휴일에 전국 각지에서 외부 모임, 대규모든 소모임이든 가리지 않고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0-08-14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집콕 스트레스 날린 ‘나이스샷’… 금천 명소 되겠네

[현장 행정] 생활체육 전도사 된 유성훈 구청장

행정 착오·비리 없는 청렴맛집 ‘은평로 195’

비리 예방 자율적 내부통제 제도 강화

영등포, 직업소개소 종사자 의무교육도 ‘온라인’

밴드 활용, 휴대전화·PC로 간편 수강

직원이 행복해야 구민도 행복… 이것이 동대문표 돌봄

민원실 근무 직원 심리상담비용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