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강원도청 신축 급물살… 지자체들 벌써부터 유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관가 인사이드] 연구용역 발주… 내년 하반기 결론


이전 논의가 활발한 강원도청 전경.
강원도 제공

‘신축 강원도청사를 잡아라.’

노후화된 강원도 청사 신축 사업이 급물살을 타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강원지역 지자체들의 유치 경쟁이 다시 본격화하고 있다. 기존 청사가 있는 춘천시는 방어에, 원주와 화천은 유치를 위한 공격에 나섰다.

●내진평가 붕괴위험 진단… 주차 공간도 부족

강원도는 17일 도청 신청사 건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도는 최근 ‘강원도청사 신축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 집행계획 및 사업수행능력평가서 제출안내’ 공고문을 게시했다. 이번 용역에서 본관을 비롯해 신관·별관 및 의회 건물에 대한 정밀안전진단과 현재 부지에 대한 현황분석 조사를 통해 청사 신축 필요성 검토에 들어간다. 청사 신축이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오면 현재 중앙로 부지에 대한 가용면적과 도시계획·문화재·환경·교통 등 제반사항을 검토하게 된다. 현재 부지 사용이 어렵다는 결과가 나오면 대안부지까지 결정될 예정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오는 10월 시작된다. 용역 기간인 300일을 고려한다면 내년 하반기에 용역 결과가 나오고 이듬해 착공해 2027년 청사 신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강원도 청사는 1957년 춘천시 중앙로 봉의산 기슭 5만 1087㎡에 지어졌다. 1981년 별관, 1984년 신관을 새로 마련하는 등 공간을 늘려 왔지만, 건물이 내구연한을 넘기며 안전에 문제가 제기돼왔다. 현재 청사는 본청 본관과 신관, 별관 등 8개 동과 의회 본관과 신관 2개 동이 있다.

이들 건물은 내구연한을 넘겨 정밀안전진단을 받은 결과 C등급을 받은 데 이어, 벽돌을 쌓아 지어진 탓에 내진성능평가에서는 ‘붕괴위험’ 진단을 받았다. 더구나 행정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사무공간이 부족해 춘천시내 이곳저곳의 일반 건물을 떠돌며 사무실을 임대해 사용하는 실정이다. 현재 사무공간은 기준 면적의 64%에 그치며 1인당 청사 사용면적이 16.7㎡로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14번째 수준이다. 주차공간도 턱없이 부족해 민원인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등록 차량이 1000대에 이르지만, 주차장은 810대 머물러 155대가 부족한 실정이다. 도청 노동조합원 99%가 청사 신축을 바라고 있다.

이런 강원도청사 신축을 놓고 일선 지자체들의 유치 경쟁도 뜨겁다. 춘천의 현재 부지를 이용해 다시 건물을 짓지 않고, 이전 신축을 한다면 굳이 춘천시를 고집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지자체들의 주장이다.

●동해시·평창군도 도청 이전에 유인책 제시

강원도 내 최고 인구가 모여 사는 원주시는 일찍부터 도청 소재지를 원주로 옮겨야 한다는 주장하고 있다. 원주시는 조선시대 행정 중심이었던 옛 강원감영이 원주에 있었고, 지금도 산업과 인구가 가장 많은 중심지인데 도청이 이전 신축을 하면 당연히 원주로 와야 한다는 입장이다.

인근 화천군도 2026년쯤 서울~춘천~속초를 잇는 고속화 철길시대가 열리면 춘천과 화천은 차량으로 10분 거리에 있는 만큼 쾌적하고 넓은 화천으로 도청을 옮겨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화천군은 도청이 이전해 오면 부지 제공과 직원들 자녀 학자금 지원 등 파격적인 제안을 했다. 동해시와 평창군 등 타 도시들도 도청 이전에 ‘당근’을 내밀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의 노후화된 건물을 벗어나 새로운 청사를 마련한다는 원칙은 있지만 좁은 지금의 부지에 기존 건물을 헐고 다시 지을 것인지, 아니면 넓은 다른 곳으로 이전 할 것인지 도민들의 여론이 분분해 쉽게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 용역 결과에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 조한종 기자 bell21@seoul.co.kr
2020-08-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성백제문화제 ‘온택트’ 개최… 송파, 축제의 새 패러다

[현장 행정]‘위드 코로나 시대’ 새 이벤트 모델 제시한 박성수 구청장

살수기 청소·투기 단속… 중구 ‘쓰레기와의 전쟁’

중앙시장 악취 제거·클린코디 배치 성과

#별난 크리에이터 모여라… 강서 초·중생 진로 체험

오늘부터 ‘온라인 강서드림 job 챌린지’

‘걷기 좋은 아파트’ 만든 노원… 대한민국 건강도시 최우수

작년 우수상 이어 2년 연속으로 수상 ‘신체활동 활성화’ 조례 제정 높이 평가 주민 대상 31개 걷기 동아리도 인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