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에… ‘플라이강원’ 매각·버티기 갈림길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증질환 대형병원 진료 땐 의료비 더 부담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요양급여 부정수급 5년간 2.6조… 징수는 1159억 그쳐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2단계 사업부지 내 곶자왈, 환경단체 등과 공동조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대림 JDC이사장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제주 영어교육도시 2단계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사업부지 내 곶자왈 훼손 논란 등이 일고 있다. 부지 일부가 도너리오름에서 분출한 용암류에 의해 형성된 대정곶자왈에 속한다. 지역 환경단체 등은 2단계 부지에 대한 식생 재조사와 보전가치가 있는 곳은 가급적 곶자왈도립공원에 편입시키는 등 환경보전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있다.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은 25일 “지역 환경단체 등과 소통·협력으로 제주영어교육도시 2단계 조성 사업과 관련 공동조사를 추진하겠다고 여러 차례 공식적으로 밝혀 왔고 실제로 환경단체 관계자와 공동조사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문 이사장은 “제주 영어교육도시 조성사업은 국책사업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과 협력으로 추진해 온 사업이며 환경단체의 우려 역시 소통과 협력으로 최적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이사장은 “2단계 사업부지 89만 2669㎡ 중 당초 개발면적은 전체 부지의 49.5%인 44만 1693㎡였지만 2013년 제주도가 주관한 합동조사 뒤 부지의 29.5%인 26만 3534㎡로 개발면적을 대폭 축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 이사장은 “합동조사단이 권고한 최대 개발면적 32만 5000㎡보다도 더 축소한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해 기존 식생을 원형녹지로 최대한 보전해 도시조성 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고 덧붙였다.

문 이사장은 “2단계 사업으로 학생 9000여명을 수용하는 영어교육도시가 완성되면 교직원 고용, 정주민 직접소비 등 제주도에 창출되는 연간 소득효과는 3687억여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영어교육도시를 완성해 조기 해외 유학 수요를 흡수하겠다는 국가 목표를 달성하고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영어교육도시 조성 사업은 전체 379만 2049㎡ 중 76.5% 수준인 289만 9380㎡가 1단계로 준공돼 국제학교 4곳과 영어교육센터, 주거상업시설 등이 들어서 1만여명이 활동한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2020-08-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성동, 서울 자치구 첫 6년 연속 일자리 대상

도선동 봉제·성수동 수제화 등 맞춤 사업 기업하기 좋은 도시 위해 용적률 완화도

강남구·의회, 지역경제 살리기 ‘한마음’… 2차 추경 715억

협치 성과로 당초 492억서 223억 늘려 소상공인 임차료·지역상품권 등 투입

주거 위기 없게… 서대문 ‘징검다리주택’ 5곳 확대

임대료 없이 1년 거주·맞춤형 복지 제공

“함께 견뎌요”… 매일 청량리시장 찾는 덕열씨의 강행군

동대문, 화재 피해 상인들 장사 재개 위해 안전진단 등 행정 지원·과일 특판 행사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