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가덕 신공항엔 초당적 협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찰·지자체 신경전에 자격 논란까지… 자치경찰제 곳곳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주소 공개·가족 위협 ‘막가는 배달’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전사고 많은 422곳 개선책 1200개 권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익위, 소방청에 “119 구조법 개정을”
개선 권고받은 기관장은 조치토록 규정

잦은 안전사고로 119 출동이 많은 곳에 대한 안전 개선대책이 추진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전국적으로 안전사고가 많이 일어나는 시설 422곳에 대한 1200여개의 개선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반영해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119법)을 개정토록 소방청에 권고했다고 8일 밝혔다. 개선대책은 보호·예방 시설 설치(320개), 경고시설 설치(336개), 시설 유지·관리(222개), 운영개선(324개) 등이다.

119법 개정안에는 소방청장 등이 국민 안전을 저해하는 요인을 발견한 경우 이를 관계행정기관에 통보하고 시설 개선 등을 권고할 수 있도록 했다. 권고를 받은 해당 기관장은 이에 필요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규정했다. 2017년부터 최근 3년간 구조·구급을 위한 119 출동은 모두 759만 5561건에 이른다. 매년 구조건수는 4.75%, 구급은 1.16% 늘었다. 지난해의 경우 구조활동은 71만 9228건, 구급활동으로 이송한 환자는 186만 71명에 이른다. 지난해 생활안전사고가 잦았던 시설은 도로(166건), 하천(104건), 산악(64건), 교량(30건), 공원 유원지(11건) 등의 순이었다.

권익위는 “최근 3년간 국민신문고에는 사고 빈발 시설에 대한 개선요구 민원이 모두 3071건 접수, 처리됐다”면서 “사회 전반에 안전 문제에 대한 인식이 강화되면서 이 같은 민원의 증가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9-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남, 중고생 위한 ‘찾아가는 결핵검진’

연말까지 중2·중3·고2 1만 2400명 대상 조기 발견·치료해 집단감염 선제 대응

강동 원도심 경관 사업비 1억 3300만원 확보

공간환경전략계획 수립 공모사업 선정 지역 경관·디자인 전문가제도 운영 활력

4차 혁명 일자리 잡는 구로 “AI·VR 면접까지 책임진다”

구로구 일자리 문화공간 ‘청년이룸’ 개발자·데이터마케터 등 직무훈련 운영 무료교육에 지방 청년들 ‘원정수업’까지 취준생·재직자 멘토링 프로그램도 인기 매달 청년예술가 작품전시 기회도 마련

관악 어디서나 퍼지는 책향기

봉현작은도서관 3D프린터로 창작활동 지하철역 U도서관 비대면 무인서비스 자치구 첫 ‘동네서점 바로 대출제’ 시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