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전담 이송… 시민 격려가 큰 힘”

[방역 현장에서 만난 여성들] <2> 서아람 서울 중부소방서 소방교

택배근로자 안전까지 신경… 丁총리 연일 강행군

[관가 블로그] “비대면 일상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종교계엔 “국민께 정신적 방역을” 당부 취임 엿새 뒤 확진자… 하루도 안 쉬어 코로나 수습 이후 대망론 힘 받을 수도

재택근무 기업 2곳 중 1곳 “코로나 끝나도 지속”

66.7%가 “업무효율 높아졌다” 근로자 만족도 91.3%로 높아

김경수 “통신비 2만원 대신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신비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것이 사업의 취지지만 국민들 일부에서도 비판적인 여론이 있다며 대안 제시


김경수 경남지사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김경수 경남지사(왼쪽)가 20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열고 신규 확진자 발생과 방역대책 등에 대해 설명을 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통신비 2만원을 지급하는 예산으로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에 투자하자고 제안했다.

김 지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통신비 2만원 지급을 두고 말이 많고, 일부 야당에서는 국회의 4차 추경(추가경정예산안) 심의 때 문제를 삼겠다고 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국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것이 사업의 취지지만 야당에서 반대하고, 국민들 일부에서도 비판적인 여론이 있다”며 대안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통신비 2만원 지급에 들어가는 예산 9000억원으로 전국에 무료 와이파이망 확대 사업에 투자할 것을 제안한다”며 “국민들의 통신비 중 많은 부분이 갈수록 늘어나는 데이타 사용을 감당하는 데 들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죽하면 영화 ‘기생충’에서 무료 와이파이 접속을 위해 주인공들이 지하 구석에 쪼그려 앉아 휴대전화를 허공에 이리저리 돌려보는 장면까지 등장했겠느냐고 덧붙였다.

9000억원의 예산으로 1회성 통신비를 지급하는 대신 학교를 비롯한 공공장소와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 수단, 어르신들이 많이 찾는 경로당 등에 무료 와이파이망을 대폭 확대한다면, 국민들의 통신비 절감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산 9000억원이 부족하다면 정부가 추진하는 뉴딜 펀드를 활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통신비 2만원 지원이 선심성 정책이라며 본인은 받고 싶지 않다고 반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통신비는 경기도에서 지급하는 지역화폐와 달리 통신사에 들어가므로 승수효과가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