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후 사망 72건 접수… 70대 이상이 86% 차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의협 “의사 국시 재응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거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반려동물도 ‘행정 고객’… 지자체들의 복지 경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태호 서울시의회 부위원장,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에 관한 청원’ 본회의 채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태호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강남4)이 소개하고 강남구 세곡2지구 주민 1,080여명이 서명한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에 관한 청원’이 15일 열린 서울시의회 제297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채택됐다.

해당 청원은 강남구 세곡지역에 위치한 율현성당 옆 SH 소유의 문화체육공원 부지를 활용해 세곡2지구 보금자리 주민들에게 부족한 공립 단설유치원을 설립해 세곡지역 유치원생 수용 부족을 해소해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이날 청원이 본회의에서 채택됨으로써 세곡2지구 보금자리 주민들의 염원인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 가능성이 한층 커졌다.

김 부위원장은 “세곡2지구 보금자리는 771,000㎡에 달하는 대규모 단지이고, 다자녀가구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변의 공립유치원은 율현초 병설유치원 한 곳만 있었을 뿐”이라면서, “미래의 희망인 우리 아이들의 교육권 보장을 위한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 청원의 채택은 주민들의 염원에 대한 의회의 화답이며, 청원을 소개한 의원으로서 주민들의 기대에 좋은 결과로써 부응할 수 있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고 했다.

더불어, 김 부위원장은 “아이들의 교육권 보장과 교육환경 개선은 무엇보다도 우선 되어야 하는 정책”임을 강조하면서, “집행부에서도 주민들의 절실한 마음을 헤아려서 「지방자치법」제76조에 의거해 지체 없이 공립 단설유치원 설립을 검토하고 실행하여야 한다”고 서울시의 결단을 촉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환자도 가족도 마음 편한 ‘치매 안심’ 서대문

[현장 행정] 새로 연 치매센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좁고 가파른 화곡동 까치산, 안심 골목길로

보행로·따릉이 대여소·CCTV 등 설치

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 유럽도 벤치마킹

국내 첫 ‘워킹스루’로 감염 차단 탁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