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후 사망 72건 접수… 70대 이상이 86% 차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의협 “의사 국시 재응시 해결 없는 의정협의체 거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반려동물도 ‘행정 고객’… 지자체들의 복지 경쟁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김명원 경기도의원,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동부천IC 건립 토론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명원 경기도의원,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동부천IC 건립 토론회 개최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명원(더불어민주당·부천6) 의원은 지난 24일 부천시청에서 부천시 관계자, 부천시민연합 등과 함께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동부천IC 건립의 문제점과 대안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김명원 경기도의원실 제공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명원(더불어민주당·부천6) 의원은 지난 24일 부천시청에서 부천시 관계자, 부천시민연합 등과 함께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 동부천IC 건립의 문제점과 대안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열었다고 25일 밝혔다.

광명-서울 민자고속도로는 광명시에서 부천을 거쳐 서울 강서구 방화동을 연결하는 총 연장 20.2㎞, 사업비 1조 7654억 원이 소요되는 민자사업으로 부천 통과구간은 6.4㎞이다.

해당 공사는 작동산 훼손 등 자연환경 파괴, 소음·분진 등 주거지역 피해, 학교 인근 어린이들의 통학안전 문제 등의 이유로 주민들이 계속 반대 의견을 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발제를 맡은 최진우 도시생태학연구센터 박사는 동부천IC 건립으로 인해 작동산 훼손, 까치울초등학교 인접에 따른 학생들의 통학위험, 훼손 예정지의 생태보호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동부천IC의 문제점과 대안을 설명했다.

김 도의원은 “동부천IC 건설로 인해 발생하는 녹지훼손, 차량소음, 분진으로 인한 환경피해는 있어서는 안 될 상황”이라면서 “까치울역 옆 진출입로를 지하화하고, 지하 진출입로에 무인 하이패스를 설치하면 환경을 보존하면서도 동부천IC를 건립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환자도 가족도 마음 편한 ‘치매 안심’ 서대문

[현장 행정] 새로 연 치매센터 찾은 문석진 구청장

좁고 가파른 화곡동 까치산, 안심 골목길로

보행로·따릉이 대여소·CCTV 등 설치

서초 ‘언택트 선별진료소’ 유럽도 벤치마킹

국내 첫 ‘워킹스루’로 감염 차단 탁월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