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호남고속철 지반 침하 심각…12.5㎞ 허용침하량 초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터널, 교량서도 침하 심각
코레일, 철도공단, 시공간 이견에 하자 보수 지연

호남고속철도 선로의 지반 침하가 심각해 철도 안전 운행을 위협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코레일과 국가철도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윤덕 의원이 공개한 지반공학회의 ‘호남고속철도 노반 안정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호남고속철 성토 구간(55.6㎞) 가운데 22.4%인 12.5㎞에서 허용 침하량(30㎜)을 초과한 지반 침하가 진행되고 있다. 지반 침하 구간의 평균 침하량은 46.7㎜이고, 최대 침하량은 140㎜에 달했다.

터널·교량 55개(총 40.18㎞)에서도 허용 침하량을 넘겼는 데 가장 심한 구간의 침하는 112㎜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호남고속철 지반 침하의 심각성이 처음 확인됐다”면서 “노반 복원방법 및 범위를 놓고 코레일과 철도공단, 시공사 간 이견으로 하자 보수가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