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인력 부족… 과기부·공정위 ‘기록관리’ 낙제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5㎞ 밖 미세먼지도 측정… 시흥, 세계 첫 ‘라이다시스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통학로 넓히고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교통안전 팔 걷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공원 쓰레기통 분리수거, 그림으로 쉽게 알려주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8월 의정모니터링


서울시의회는 8월 의정모니터에 접수된 52건의 제안 중 마포구민 강인영씨가 제안한 ‘서울시 산하 공원 쓰레기통에 분리수거를 위한 그림 부착’ 등 7건을 우수 의견으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원의 쓰레기통은 분리수거를 할 수 있게 돼 있다. 하지만 안내 표기가 글자로만 돼 있어 글을 모르는 어린이나 노인 등은 분리수거를 하기 어렵다. 이에 강씨는 쓰레기통에 그림을 부착해 사람들이 분리수거를 쉽게 할 수 있게 하자는 의견을 줬다.

생활 편의 관련 아이디어들이 좋은 평가를 많이 받았다. 동작구 서형숙씨는 어린이 놀이터에 대한 주기적인 안전 점검을 하고 이를 시민들이 알 수 있게 공지하는 방안을 제시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 강동구민 이혜진씨는 포털사이트 지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여성안심지킴이집과 소녀돌봄약국의 위치를 알려 주는 서비스를 만들어 이들 시설의 이용률을 높이자는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정책적 변화에 대한 의견도 적지 않았다. 최근 늘어나는 경력단절 남성에 대한 취업교육지원 대책도 제시됐다. 은평구에 사는 최승연씨는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지원은 체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남성의 경우 상대적으로 지원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조례 제정 등을 통해 경기 불황으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30~40대 경력단절 남성에 대한 지원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송파구 김덕준씨는 서울형 뉴딜일자리의 평가항목에 재산 현황을 포함시키지 말자는 의견을 내놨다.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선 성동구 김현우씨가 확진자 정보를 지하철과 공공시설물의 모니터로 전달하면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의견을, 용산구 박호언씨는 온라인 수업을 여러 학급에 동시에 시행해 교사들의 늘어난 업무 부담을 줄여주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서울시의회는 제10대 후반기 서울시의회 의정모니터 요원 235명을 선정했다. 이들은 지난달 1일부터 2022년 8월 31일까지 2년간 서울 각 지역의 불편사항에 대한 개선 의견과 정책아이디어를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10-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주민끼리 ‘다독다독’… 사랑방 열린 구로

[현장 행정] 이성 구청장, 독서동아리방 2곳 개관

나무 30만 그루 심기 통했다… 양천 ‘그린시티’ 대통령상

전국 첫 미세먼지 신호등·숲태교 눈길 도시·자연환경 개선해 생태도시 실현

용산 “순국선열 정신 배우러 갑시다”

보훈단체 회원 40명에 역사교육 기회 이봉창 의사 역사울림관·효창공원 탐방

청소년 뜻대로 설계된 장위청소년센터 개관

성북 장월로 공부방, 문화공간으로 신축 477㎡ 규모에 춤·스포츠·요리체험 시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