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공공병상 1542개 감소… 정부 정책 뒷걸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관가 블로그] ‘북핵정책과장’ 외교부 최후의 유리천장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택배기사 90% 하루 10시간 이상 노동… 점심·휴식 겨우 3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독감 백신 관련 전문가 회의, 어떤 결론 낼까 눈길 쏠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감백신 접종 자료사진. 연합뉴스

독감(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은 뒤 사망 사례가 1주일만에 29명 발생한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23일 개최하는 전문가 대책 회의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열리는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와 ‘예방접종 전문위원회’는 독감 예방접종 현황을 점검하고 독감 접종과 사망 원인과 연관성, 국가 백신접종 사업 유지 여부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지방자치단체 등 발표에 따르면 독감 백신 접종 뒤 사망한 사람은 16일 이후 현재까지 29명이다. 이들이 백신 때문에 사망했다는 증거는 아직 나온게 없지만 백신 접종 안전성을 두고 불안감이 커지는 실정이다.

사망자 연령대는 60세 미만이 3명, 60대 1명, 70대 12명, 80세 이상 9명이다. 60세 이상이 22명(88%)를 차지했다. 특히 전날 질병청이 공개한 사망자 명단에서는 제조번호(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뒤 사망한 사례가 2건 나오면서 논란이 가중됐다. 로트번호가 같은 백신은 같은 공장에서 같은 날 생산한 제품을 의미한다.

11번 사망자와 22번 사망자는 ‘스카이셀플루4’(로트번호: Q022048) 백신을 접종했다. 해당 백신은 전날 0시 기준 전국 의료기관에서 이미 7만 4351명에게 접종된 것으로 집계됐다. 13번 사망자와 15번 사망자도 로트번호가 같은 ‘스카이셀플루’(Q022049) 백신을 맞았다. 이 백신의 접종 건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방역당국은 제조번호가 같은 독감 백신을 맞고 사망한 사람들이 나올 경우 해당 백신 접종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특정 백신에 대해선 사용 중단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이날 전문가 회의에서 결론이 나오면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장 출마 “여성가산점 안 받고 실력

“지금은 남성·여성보다 일 잘하는 일꾼 필요” 정무부시장·구청장 등 서울행정 10년 경험 내일 부동산·세금 문제 등 입장 발표 예정 김종인 “文정부 비판보다 시민 마음 얻길”

“공공원룸 베란다는 주거인권… 국유지에 주택 공급”

쪽방촌 재개발하는 김영종 종로구청장

수험생 지원!… 광진, 고3 1인당 마스크 10장씩

학원·교습소 등 815곳도 16만장 전달 수능 당일 수험생 수송 상황실 운영

“장애인 배려·주민 편의 윈윈 복지관”

[현장 행정] 은평 2호 ‘우리장애인복지관’ 개관 최신 장비 시설로 장애인들 복지 향상 주민 편의시설 체력단련실·카페 갖춰 초기 주민들 반대 어려움 딛고 문열어 김미경 구청장 “장애인 행복한 삶 기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