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티슈는 플라스틱입니다” 경기도, 기념품 제공 등 자제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나주 ‘갈등 병합 발전소’… “가동 더 못 미뤄” vs “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42년 된 국내 첫 광산촌 아파트, 태백 최첨단 ‘탄탄마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노동운동가 넘어 휴머니스트… 걸음마다 전태일 새기는 도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전태일길’ 찾은 이동진 구청장


이동진(오른쪽 첫 번째) 서울 도봉구청장이 직원들과 도봉구 명예도로인 전태일길(해등로25길)을 찾아 이야기를 하고 있다.
도봉구 제공

“도봉구 명예도로인 ‘전태일길’이 노동운동가를 넘어 휴머니스트였던 전태일 열사를 생각하고 재조명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은 지난 16일 도봉구 해등로25길을 찾았다. 앞서 구는 13일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기념해 열사의 옛 집터 근처 도로인 이곳에 ‘전태일길’(ChunTaeil-gil)이라는 명예도로명을 붙였다.

이 구청장은 “스물셋에 온몸을 불사르며 ‘근로기준법 준수’를 외쳐 한국 노동운동의 초석을 마련한 전태일 열사의 50주기를 기리기 위해 명예도로명을 부여했다”며 “전태일 열사는 청계천 피복 공장에서 일하는 여성 노동자에 대한 연민에서 노동운동을 시작한 만큼 휴머니스트라고 칭하는 게 더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명예도로명을 붙이기 위해 구는 전태일재단, 주민과 사전 협의를 했다.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5일까지 ‘주민 의견 수렴 공고’를 했으며 11일에는 ‘도로명주소 위원회’를 열었다. 전태일길은 길이 279m 폭 15m로, 삼익세라믹아파트에서 한양7차아파트에 이르는 길이다. 명예도로명 사용 기간은 5년이지만 재심의 등을 거쳐 연장이 가능하다.

도봉구는 그동안 꾸준히 명예도로 지정 등을 통해 현대사 인물을 알리고 도봉의 역사, 문화, 관광자원을 확충하고 있다. 송진우, 김병로, 정인보 등의 옛 집터 근처에 도봉 현대사 인물 소개와 탐방코스 지도가 포함된 안내표지판을 세우기도 했다. 이 구청장은 “우리 구에 살아 숨쉬던 근·현대사 인물들을 홍보할 기회를 적극적으로 마련해 지역 주민의 애향심을 높이고 역사, 문화, 관광자원 콘텐츠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봉구는 이번에 전태일길과 더불어 명예도로명인 ‘차미리사길’도 지정했다. 여성 독립운동가인 차미리사의 생애와 발자취를 재조명하기 위해서다. 차미리사길은 차미리사가 설립한 덕성여대와 차미리사 묘소(쌍문동 산 278-1)를 접하고 있는 우이천로(약 2.3㎞)에 부여됐다. 이 구청장은 “이번 ‘전태일길’, ‘차미리사길’ 명예도로 지정을 통해 우리 구에 깃들어 있는 근·현대사 인물의 숭고한 뜻이 구민에게 더욱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1-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이번엔 장난감 경매… 비대면 문화 선도하는 중구

[현장 행정] 언택트 행보 돋보이는 서양호 구청장

“5년간 65만 가구”… 은희씨 당찬 꿈

조은희 서초구청장, 시장 출마 공약 발표 “하늘 아래 내 집 한 칸 갖게 해 드리겠다” 반값 재산세·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추진

구민과 정책 소통… 동대문 ‘협치 한마당 행사’ 연다

7일 오후 2시간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 유튜브 채널 시청 후 의견 제안도 가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