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관리, 택배 보관, 밤길 안전도 … 노후주택을 아파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용산, 53억 규모 한국판 뉴딜 60개 사업 추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취약계층 돕고 자원 재활용… 강서 “중고 PC 기부하세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봉양순 서울시의원, 에코스쿨 조성사업 종료 재검토…시민을 위한 예산 편성 지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으로 활동 중인 봉양순 의원(더불어민주당·노원3)은 지난 25일에 열린 제298회 정례회 2021년도 푸른도시국 소관 예산안 예비심사에서 장기사업으로 추진 중이었다가 올해 종료된 에코스쿨 조성사업에 관한 질의를 진행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여러 사업을 진행하기가 어려웠을 텐데,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용지 보상사업을 제외하고는 사업 집행율이 좋기에 직원들께서 많이 고생하셨다는 것을 알겠다”고 그동안의 노고를 인정한 후, “하지만 올해 종료하기로 결정한 에코스쿨 조성사업 문제는 짚고 넘어가야 한다. 업무보고 당시 2019년도에 관련 용역을 수행하여 그 결과에 따라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하나, 2021년도에도 22개 구청, 67개교에서 이 사업을 신청하려 한다는 자료를 받았다. 그렇다면 이 사업의 혜택을 받지 못한 학교에서 수요가 여전히 많다는 의미인데, 왜 부정적인 용역 결과 하나만으로 이 사업을 종료하느냐”고 지적했다.

뒤이어 봉 의원은 “수석전문위원의 검토보고서 내용에도 본 사업은 효과와 만족도가 높은 만큼 지속사업으로 추진하는 것을 재검토하자고 나왔다. 본 의원처럼 현장에서 활동하는 의원들도 여전히 수요가 있다는 점을 파악하고 있는데, 서울시에서는 전체 학교에 공문을 돌리는 등 현황을 확실히 파악하지도 않고 사업을 종료하려고 하느냐”고 강조하고, “서울 시내에 초등학교만 600개가 넘게 있다. 중학교를 포함하면 1000개 정도가 있는데, 그 중 374개교에 이 사업을 수행했다면 절반도 안 된다. 그렇다면 성과를 달성했다고 어떻게 판단할 수 있나? 게다가 지금은 본예산에 잡혀 있지 않더라도, 추후에 의원발의 예산으로 증액되면 예산 편성을 수정해야 하는 일이 또 반복되지 않겠는가?”라고 설명했다.

푸른도시국에서도 이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싶다고 밝힌 만큼, 용역 결과를 다시 검토하고 현장의 목소리도 취합하여 일몰 사업이 되지 않게 해달라고 재차 강조한 봉 의원은 “녹색 복지의 측면에서 모든 학교와 학생들에게 이 사업의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며 질의를 마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경비실은 시원, 노원구는 훈훈… 에어컨 설치비 2억원 지원

에어컨 설치한 단지에 주택 지원사업 가점

청년 목소리 듣는 송파… 위원회 청년위원 15% 배정

106개 정책 자문위에 의무 할당제 도입 구정 참여 권리 보장하고 정책에 반영 자치구 첫 성년 출발지원금 10만원도

엄마도 아기도 싱긋… 양천, 유기농 식품 드려요

임산부 위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1년간 1000명에게 41만원 상당 지원

어린이를 지켜라… 성북, 위기 아동 전수조사

아동학대 고위험군 150명 대상 진행 공무원이 가정 찾아가 양육 환경 점검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