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해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해5도, 이젠 평화의 바다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역 균형발전이냐 갈등 조장이냐… 안양시청 이전 ‘뭣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로나19에 노조 태업까지 ‘설상가상’ 코레일…16개 열차 운행 중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11월 현재 여객수익 전년대비 1조원 이상 감소
자회사 노조 파업에 이어 철도노조 태업에 열차 운행 비상

코로나19로 이용객이 급감하면서 11월 현재 영업수입이 전년대비 1조원 이상 감소한 코레일이 철도노조 태업과 자회사 노조 파업까지 겹치면서 비상이 걸렸다. 코로나19 3차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대학 수능시험을 앞두고 고민이 커지게 됐다.
코로나19로 올해 영업수익이 전년동기대비 1조원 이상 감소한 코레일이 자회사 노조 파업에 이어 철도노조가 지난 27일부터 태업에 돌입하면서 비상이 걸렸다. 서울신문 DB

29일 코레일에 따르면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이 지난 27일부터 안전운행 실천 준법투쟁(태업)으로 열차 지연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날부터 다음달 1일까지 16개 열차 운행을 중지키로 했다. 전 구간 운행이 중지되는 열차는 경부선 4개·장항선 4개·호남선 4개·관광열차(S-Train) 4개 등이다. 코레일은 노조 태업으로 열차 지연 등이 잇따르자 비상열차를 대기시키고 차량 정비 지원 인력을 총동원하는 한편 역 안내 인력을 추가 투입해 열차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태업 기간 열차 지연 및 운행 중단에 따른 환불(취소), 변경 수수료는 면제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태업 기간 열차 이용객은 모바일앱 코레일톡이나 홈페이지에서 열차 운행 상황을 반드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지난 11일부터 철도노조 코레일네트웍스지부와 철도고객센터지부가 정규직 및 임금인상, 정년연장을 요구하며 파업에 들어가면서 열차 이용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철도노조는 “철도는 361개 공공기관 중 산업재해 발생율 1위로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야간노동 축소를 위한 교대제를 2020년 1월부터 전면 개편한다’는 2018년 노사합의는 현장의 산업재해와 열차사고에 대한 최소한의 대책”이라며 “국토교통부는 노동시간 단축과 교대제 개편에 필요한 안전인력 증원을 확정하지 않고 코레일 경영진도 결정을 미루고 있다”고 지적했다.

코레일은 노조의 주장을 반박하지 않았지만 상황 인식에 대해 답답함을 토로했다. 경영이 어렵고 전 국민이 고통을 감수하는 상황에서 임금 인상과 증원 등이 거론되는 것이 부담스럽다는 반응이다.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고 수능시험을 앞두고 태업은 국민의 불안과 방역에 불신만 가중시킬 수 있다”이라고 우려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눈폭탄 오면 뜨거워지는 도로… 마음까지 녹인 성북 ‘세심

[현장 행정] 열선시스템 점검한 이승로 구청장 길 표면에 눈 쌓이면 자동으로 녹여 5.8㎞ 도로에 설치… 자치구 중 최다 염화칼슘 제설과 달리 친환경·효율적 “이번 폭설 무사히 보냈다” 반응 폭발

“제설은 복지다”… 빗자루 들고 현장 달려간 유덕열 구청장

동대문 지역 진두지휘… 인력 총동원 두 차례 폭설 재빠른 대처로 빙판 예방 “주민 건강·생명 지키는 일” 평소 철학

키다리 아저씨 된 노원… ‘청소년 안전망’ 만든다

전국 최초의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센터 민·관·경 연계… 한 공간에서 공동 대응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업무 시작… 수소경제 선도 역할

8개 기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협약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