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상반기 경단녀 150만 6000명… 30대 46% 최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미래 역량 육성·학교안전망 구축… 학생 꿈 맘껏 펴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억 소리 나는 농부… 나도 돼볼까 부농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장애인 배려·주민 편의 윈윈 복지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장 행정] 은평 2호 ‘우리장애인복지관’ 개관

최신 장비 시설로 장애인들 복지 향상
주민 편의시설 체력단련실·카페 갖춰
초기 주민들 반대 어려움 딛고 문열어
김미경 구청장 “장애인 행복한 삶 기여”


지난 27일 서울 은평구 녹번동 우리장애인종합복지관 개관식에서 김미경(오른쪽 세 번째) 은평구청장이 시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은평구 제공

“장애인을 위한 배려와 주민 친화적 건물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우리장애인복지관이 문을 열었습니다.”

우리장애인종합복지관이 지난 27일 서울 은평구 녹번동에서 개관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코로나19 확산으로 30여명만 참석한 채 조촐히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문을 연 복지관이 최신 장비와 시설로 장애인 복지 증진뿐 아니라 인근 주민의 편의를 위한 체력단련실, 카페 등도 갖췄다고 소개했다. 개관식에는 김 구청장을 비롯해 이영훈 굿피플우리복지재단 이사장.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 원장 등이 참석했다.

은평구는 장애인의 수가 2만 1800여명으로 서울에서 세 번째로 많지만 그동안 지역에 서부장애인 종합복지관 하나만 있어 과밀화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이에 은평구는 사회복지법인 굿피플우리복지재단과 손을 맞잡았다. 재단이 건물을 지어 구에 기부하고, 은평구는 부지 제공과 건립 지원 등을 했다.

복지관은 2018년 12월 착공했지만, 초기에 일부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히는 등 어려움이 있어 2년 만에 개관했다. 김 구청장은 “구의 숙원사업이었기 때문에 장애인 복지를 위해 뚝심 있게 추진할 수밖에 없었다”며 “최대한 지역 주민의 의견을 반영해 친환경 건축은 물론 소통하는 복지관을 만들기 위해 체력단련실과 카페 등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복지관은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까지 연면적 2945㎡ 규모로 건축됐다. 1층에는 직업재활센터와 인근 주민 편의를 위한 체력단련실과 카페가 들어섰으며, 2층에는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실과 물리 활동실, 소규모 독서공간과 스튜디오로 구성됐다. 3층에는 통합사무실과 다목적실, 4층에는 강당과 식당이 있다.

특히 ‘장애인과 함께 생각하고 성장한다’는 비전을 가진 복지관은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문화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유튜브 및 음악 활동 등을 온라인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는 전문 스튜디오가 설치돼 코로나19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장애인의 자립과 자활을 도울 수 있게 됐다.

김 구청장은 “지난 2년간 건축 과정에서 어려움이 많았지만 서로 협력해 잘 극복해 복지관을 개관할 수 있게 됐다”며 “장애인을 위한 최신의 복지시설과 다양한 재활서비스 제공으로 장애인 복지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 “앞으로 은평구 장애인들이 행복한 삶을 이끌어가도록 잘 운영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윤수경 기자 yoon@seoul.co.kr
2020-12-0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73세까지 고용… 어르신 행복한 동작

區 자본 출자 ‘어르신행복주식회사’ 청소·공예품 제작 등 163명 근무 중

“송파 장지천 숲체험원 다시 열어요”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유아숲체험원 점검

‘온 마을이 학교다’… 양천 마을교육공동체 추진

민간주도 거버넌스형… 29일까지 공모 학교·동별·방과후·학부모 사업 등 대상

노원, 임산부 1353명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年 41만원 지원…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안전 먹거리 먹고 농가 판로 확보 돕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