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서 집 나왔는데 쉼터마저 눈칫밥, ‘남자’라서… 오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민 54% “백신 접종, 공동체 위한 우리 모두의 책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린이집 아동학대 정황 발견하면 CCTV 영상 원본 열람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배타적인 부천시 브리핑룸 운용 개선해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환석 부천시의원 “브리핑룸 개선대책 세워라” 시정질문… 브리핑룸 앞 LED화면 설치 제안


김환석 부천시의원이 시정질의를 하고 있다. 부천시의회 제공

경기 부천시 한 시의원이 올해 마지막 정례회에서 시 브리핑룸(기자실) 운영이 배타적이고 폐쇄적이라고 지적했다.

김환석 시의회 의원은 지난 30일 제248회 정례회 2차 본회의 시정질의를 통해 ‘시청 브리핑룸 지원 개선방안’을 집행부에 촉구했다.

이날 그는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부천시청 브리핑룸내에서 장소 이용문제로 기자 간 다툼이 있었다는 보도를 접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 ‘A일보 부천주재기자, 기자실서 부천지역언론사 기자 겁박’(부제: ‘부천시청기자실 이용말라’ 폭언과 폭력 행사 시도… ‘똥물투척’ 사건 10년 넘었지만 도넘은 기자실 사유화) 제하의 the복지타임즈(6월 18일자) 기사를 의회 전광판에 인용하며 설명했다.

김 의원은 “잊어버릴 만하면 재발되는 언론인 간 불미스러운 일은 10여년 전 ‘부천시청 기자실 똥물투척 사건’ 보도로 전국적 망신을 샀던 때가 떠올랐다”며, “부천시의원으로서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씁쓸하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브리핑룸 이용에 있어서 모든 언론인이 불편 없이 취재할 수 있도록 합리적 대책을 세워 다시는 브리핑룸 사용문제로 인한 불미스러운 일로 부천시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조치해주기 바란다”고 장덕천 시장에게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브리핑룸 기자석에 충전편의시설 설치와 한번 사용하고 폐기하는 플래카드를 대체할 수 있도록 브리핑룸 앞면에 LED화면을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부천지역 기자들 증언에 따르면 김 의원이 제기한 부천시청 기자실 불미스러운 일은 해마다 발생한다는 것이다. 시민들의 혈세로 운영되는 기자실은 언론인들이 자유롭게 이용돼야 하는 데도 일부 기자들이 타기자들의 이용을 제한하며 자기들만의 특권인 것처럼 사용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4개월간 기존 기자단의 일부기자들이 타 기자들에게 ‘기자실을 이용하지 말라’고 주먹으로 겁박을 주는가 하면 비판기사를 쓴 기자에게 대낮 폭력을 휘두르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이에 일간지와 주간지·인터넷 신문 등 총 11개 언론사 기자들은 “이런 굴욕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며 개탄했다. 이들은 지난 8월 부천시청기자실 시스템 개선을 요구하는 연대서명한 청원서를 장덕천 시장에게 제출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생명 지키기’ 아무리 과해도 부족… 관악의 소신

[현장 행정] 해빙기 안전 점검 나선 박준희 구청장

강남 도시브랜드 ‘미미위’ 호감도는… 구민 65%

브랜드 도입 1년 만에 긍정 이미지 안착 區 “美 뉴욕은 ‘I♡NY’ 홍보 10년 걸려”

백신 접종하자 감염 취약시설 챙긴 광진

[현장 행정] 복지관·어린이집 찾은 김선갑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