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들 민원서류 읽고쓰기 쉬워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30년간 나무 30억 그루 심어 탄소 3400만t 줄인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동물단체·수의사 “예방적 살처분은 대학살”… AI백신 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용산 원효대교 북단 교통섬 ‘주민 쉼터’ 변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용산구가 원효대교 북단의 교통섬을 주민 쉼터로 만들었다고 22일 밝혔다.

원효로3가 54-5번지에 있는 5800㎡ 크기의 교통섬은 녹지대로 조성한 지 오래돼 낡고 고장 난 곳이 많아 주민들이 이용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용산구는 도심 내 공원형 녹지를 재조성해 주민들이 쉴 수 있는 곳으로 돌려주기로 했다. 지난 2월 사업 추진계획과 기술용역 타당성 검사를 진행했고, 3월부터 실시 설계에 들어갔다. 7월에는 공사에 들어가 이달 초 공사를 마무리했다. 사업비 8억 7000만원이 들어갔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노후 시설물을 정비하고 도심 녹지 양을 늘리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녹지대에 있는 흙을 새로 갈고 기반시설을 조성했다. 불량 수목을 제거했으며 가장자리에 화단을 만들고 나무를 새로 심었다. 건강 쉼터도 만들었다. 보도를 개선해 산책로를 포장했다. 근력운동, 스트레칭 기구 등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새로 들였다. 커뮤니티 공간과 중심문화광장도 조성했다. 쉼터, 파고라, 벤치를 곳곳에 설치해 주민들이 앉아서 쉴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고, 쉼터 근처에는 철쭉, 조팝나무 등 꽃나무를 심었다. 빗물정원도 새롭게 만들었다. 빗물을 재활용한 자연친화적 연못 공간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도심에서 공원과 자연환경을 누릴 수 있는 휴식공간을 새롭게 만들었다”며 “주민 여러분의 많은 이용과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12-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 장지천 숲체험원 다시 열어요”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유아숲체험원 점검

‘온 마을이 학교다’… 양천 마을교육공동체 추진

민간주도 거버넌스형… 29일까지 공모 학교·동별·방과후·학부모 사업 등 대상

노원, 임산부 1353명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年 41만원 지원… 25일부터 선착순 모집 “안전 먹거리 먹고 농가 판로 확보 돕고”

금천 “구민여러분 올해 이렇게 달라집니다”

생활정보 담은 ‘달라지는 금천’ 발간 행정·일자리·교통·복지 등 54건 수록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