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아서 집 나왔는데 쉼터마저 눈칫밥, ‘남자’라서… 오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민 54% “백신 접종, 공동체 위한 우리 모두의 책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린이집 아동학대 정황 발견하면 CCTV 영상 원본 열람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국립의료원 ‘107개 병상’ 코로나 격리병동 첫 가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방산동… 이동형 모듈 중환자실 설치
탈북민·이주노동자 등 취약층 우선 치료

코로나19 3차 유행에서 병상 부족으로 비판을 받았던 정부가 부랴부랴 옛 주한미군기지에 마련한 긴급병동이 가동에 들어갔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서울 중구 방산동 옛 극동 공병단 부지에 ‘중앙감염병병원 코로나19 격리치료 병동’ 설치를 마치고 18일 운영을 시작했다. 극동 공병단 부지에 있는 3개동을 리모델링해 코로나19 격리치료가 가능한 107개 병상을 확보하고 추가로 중앙응급의료센터에서 운영하는 이동형 모듈 중환자실도 설치해 확진자 증가 추세에 맞게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입원과 진료는 국립중앙의료원 본관 및 음압격리병동과 연계해 운영하되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우선 진료 대상은 경증과 중등증환자다. 현재 코로나19 진료체계에서 위중증환자와 경증환자 중간 단계를 위한 치료체계가 취약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특히 북한이탈주민이나 이주노동자 등 사회적 취약계층 환자 및 중증으로 이행될 가능성이 있는 환자 등도 우선적으로 치료받게 된다.

현재 코로나19 위중증환자를 가장 많이 치료하고 있는 국립중앙의료원은 이번 격리치료병동 설치를 통해 경증환자 치료 구역을 별도로 확보함으로써 중증도에 맞는 병상운영체계를 완비하게 됐다.

의료인력은 국립중앙의료원 감염내과장을 중심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 지원 등 외부 파견 인력 111명(의사 15명, 간호사 96명)이 2∼3주간의 교육훈련을 거쳐 투입된다.

정기현 중앙의료원장은 “격리치료병동은 2025년까지 들어설 중앙감염병병원의 본격적인 준비 단계이고 새로운 국립중앙의료원의 방산동 시대를 여는 시작”이라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1-01-1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생명 지키기’ 아무리 과해도 부족… 관악의 소신

[현장 행정] 해빙기 안전 점검 나선 박준희 구청장

강남 도시브랜드 ‘미미위’ 호감도는… 구민 65%

브랜드 도입 1년 만에 긍정 이미지 안착 區 “美 뉴욕은 ‘I♡NY’ 홍보 10년 걸려”

백신 접종하자 감염 취약시설 챙긴 광진

[현장 행정] 복지관·어린이집 찾은 김선갑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