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레마 빠진 ‘오세훈의 정책’… 민주 다수 시의회·자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백신 전자접종증명서, 블록체인 접목해 위변조 방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재 사망 81%가 50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법 ‘사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에 첫 환경부 출신… 한정애 장관 파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까지 전직 국회의원·관료가 차지
송형근 전 환경부 실장 임명 ‘이례적’
환경부 출신, 기관장 도전 늘어날 듯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인선이 진행 중이었지만 신임 장관이 오자마자 임명되니까 느낌이 다르죠. 장관에게 힘이 실리는 모양새가 됐습니다.”

25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으로 송형근(56) 전 환경부 자연환경정책실장이 취임하자 환경부 공무원들은 한정애 신임 장관과 이렇게 연관시키며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환경부 출신이 공원공단 이사장에 임명된 것은 1987년 공단 설립 이후 처음이다.

공원공단은 환경부 산하기관이지만 그동안 임원 인사권과 거리가 있었다. 더욱이 이사장은 청와대 몫으로 간주돼 아예 접근이 불허됐다. 최근 이사장들의 면면을 보더라도 전직 국회의원과 산림청장·경찰청장 등 관료 출신 등으로 다양했다. 더욱이 전임 권경엽 이사장은 낯선 산악시인 출신으로 환경부 ‘블랙리스트’ 파문 속에서 특혜 채용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

지난해 10월 권 이사장 임기 만료(11월 30일)를 앞두고 이뤄진 공모에서도 정치인과 시민단체 출신이 유력 후보로 거론됐고, 인선이 지연되면서 환경부 출신의 공단 입성은 또다시 물 건너간 게 아니냐는 전망이 우세했다. 현 정부 들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자리는 시민·환경단체 출신들이 대거 차지하면서 환경부 공무원들의 실망감과 불만이 거셌다.

3선에 여당 정책위의장을 거친 한정애 장관이 21일 취임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한 장관의 등장에 제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 속에서 지난 24일 송 이사장이 임명됐다.

공단 직원들은 환경부 출신 이사장이 임명된 것과 관련해 별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않았다. 한 간부는 “지방(유역)청장과 자연환경정책실장 등을 거친 전문가라는 점에서 변화를 기대한다”면서도 “정책이나 업무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지는 전임 이사장으로 인해 조직의 사기가 크게 떨어져 회복에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부는 공단 이사장 임명에 고무된 분위기다. 연말까지 이어질 산하 기관장에 적극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다만 환경부 관계자는 “전임 이사장으로 인해 흐트러진 조직 재정비 차원에서 경험이 많은 송 이사장이 임명된 것으로 이해해달라”며 ‘낙하산’ 논란을 차단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21-01-2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이·성별·장애 제약 없이… 건강 제일·가족 제일 ‘금천

[현장 행정] ‘가드닝 체험 행사’ 찾은 유성훈 구청장

종로 “지방세 미환급금 7500만원 돌려줍니다”

새달 31일까지… 카톡으로 신청도 가능 법인지방소득세는 30일까지 신고·납부

동네 길 숲길, 숨은 길 골목길… 마포 산책, 봄날 여행길입니

[현장 행정] 경의선 숲길 5㎞ 걸은 유동균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