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기 성과 미미 지적… 3기 5~7월 대책 발표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日 위안부 피해자 영문 증언집 2년 넘게 ‘쉬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아파트 주차 차량 연락처 무단 수집하면 과태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공무원 연령 낮을수록 자부심·봉사인식 낮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행정연구원 공직생활 실태조사
5년차 이하가 이직 의향 가장 강해


공직사회에서 ‘국가와 국민에게 봉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갈수록 약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와 연차가 낮을수록 공직에 대한 자부심과 봉사 인식, 만족도는 낮은 반면 이직하고 싶다는 비율은 높아졌다.

22일 한국행정연구원이 46개 중앙부처와 17개 광역자치단체 소속 일반직 공무원 41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2020 공직생활 실태조사’에 따르면 50대 이상 공직자는 71.5%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봉사가 중요하다‘고 답했지만 20대는 42.3%, 30대는 44.3%만 동의했다. 5점 만점으로 평가한 직무만족도 역시 50대 3.75점, 40대 3.51점, 30대 3.32점, 20대 3.22점 등 연령대가 낮을수록 저조했다. 직장을 옮기고 싶다는 이직 의향에 대해서는 50대 이상은 2.63점, 재직 연수 26년 이상은 2.64점인 반면 20대는 3.15점, 5년차 이하는 3.21점으로 갈렸다.

직무 스트레스와 전문성 향상을 가로막는 원인에 대해서는 세대와 상관없이 공통된 답변이 나왔다. 스트레스 요인으로는 ‘공식 업무 책임과 내 가치관 차이로 인한 내적 갈등’이 1위였고 ‘상급자들의 모순된 요구·지시’ 등이 높게 나타났다. 전문성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는 ‘순환보직으로 인한 잦은 인사 이동’과 ‘연공서열식 평가와 승진’, ‘과다한 업무량’ 등을 꼽았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21-02-2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첨단 스마트 도시 완성이 구로의 미래”

이성 구청장 올해 구정 역점 사항 제시 무료 와이파이존·IoT망 국내 첫 설치 도림천 범람 사전경보시스템 구축 중 李구청장 “작년 770개 업체 고용 지원 코로나 취약계층 복지망 촘촘히 마련”

전월세 수수료 근심 ‘뚝’… 중구, 저소득층에게 최대 45만

기초수급자·차상위·독거어르신 등 혜택

“관악S밸리·소상공인 지원… 경제구청장 믿어보세요”

공약 이행률 81.2% 박준희 구청장 “서울대·KT·KB금융 뭉쳐 창업 성지로 지역 주축 영세업체엔 재난지원금 준비” 36억 들여 상권 10곳 테마골목길 조성 올 최우선 과제 ‘코로나 대응 강화’ 주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