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레마 빠진 ‘오세훈의 정책’… 민주 다수 시의회·자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백신 전자접종증명서, 블록체인 접목해 위변조 방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산재 사망 81%가 50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법 ‘사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여성 ‘코로나 퇴직’… 20대가 30% 가장 큰 타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성정책硏 작년 ‘일자리 변동’ 조사

퇴직 경험 여성 임시·일용직이 48%
일자리 잃은 65%는 아직도 미취업


코로나19 여파로 일하는 20대 여성 10명 중 3명이 일을 그만둬 다른 연령대보다 피해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8일 발표한 ‘코로나19 1년 여성 노동자 일자리 변동 현황’ 조사 결과 3007명 중 응답 여성 10명 가운데 2명(629명, 20.9%)은 자신이 지난해 3월부터 11월 사이 퇴직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소규모 사업장에서 일했거나 임시·일용직으로 근무했던 여성 노동자들이 더 충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퇴직 경험이 있는 여성의 48.6%가 임시·일용직이었고 45.8%가 10인 미만 사업장에서 일했다.

특히 20대 여성 노동자는 다른 연령대보다 영향을 더 크게 받았다. 20대 여성의 10명 중 3명(29.3%)이 코로나19 시기에 일을 그만둔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30∼50대 여성은 18.7%였다.

전체 13.7%인 412명은 여전히 실직 상태였다. 7.2%인 217명은 퇴직 후 다시 취업했다.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629명 중 65.5%가 다시 일터로 돌아가지 못한 셈이다.

최광숙 선임기자 bori@seoul.co.kr

2021-03-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나이·성별·장애 제약 없이… 건강 제일·가족 제일 ‘금천

[현장 행정] ‘가드닝 체험 행사’ 찾은 유성훈 구청장

종로 “지방세 미환급금 7500만원 돌려줍니다”

새달 31일까지… 카톡으로 신청도 가능 법인지방소득세는 30일까지 신고·납부

동네 길 숲길, 숨은 길 골목길… 마포 산책, 봄날 여행길입니

[현장 행정] 경의선 숲길 5㎞ 걸은 유동균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