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⑩ 작은 단지도 아파트 관리

404호인데요, 혹시 관리비 내역 아시나요…저도 몰라요 소규모는 공개 의무 없대요

위치추적 신발·드론 배달… 생활밀착형 ‘스마트 마곡’

SH공사 마곡지구에 우리나라 선도할 ‘스마트시티’ 조성

자치구, 추석 맞이 독거노인·소년소녀 가장 보듬기 잇따라

사랑을 빚는 한가위…동작은 따뜻한 잔치·양천은 엄마 도시락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프랑스 거점형 민간 어린이집에서 보육정책의 해법을 찾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직업훈련 혁신을 위해 크남대(국립직업기술대학)-폴리텍간 MOU도 체결

고용노동부 김영주 장관은 3.12.(월) 프랑스를 방문하여 바레스(Baress)시립어린이집과 거점형 민간어린이집인 바빌로 오 라 마들렌느(Créche Babilou Madeleine) 보육원을 방문하였다.

프랑스는 18세기 저소득 맞벌이 노동자 계층의 자녀 보호를 위해 단순한 보호나 대리양육 기능을 하던 보육소에 유아교육적 기능을 강화하였고, 출산율 저하와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하여 범국가적 차원에서 보육시설의 확충, 가족 기능을 강화.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여 출산율을 향상시킨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다.

김영주 장관이 처음 방문한 바레스 시립어린이집은 지하철 1호선과 11호선 환승역인 파리 시청에서 240m 거리, 7호선에 인접하여 교통요지에 위치하고 있으며, 이어 방문한 바빌로 오 라 마들렌느 민영 보육원 역시 지하철 5개 노선과 근접한 교통 요지에 위치해 맞벌이 부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처럼 프랑스 역시 최근에는 교통의 요지에 다수 기업 노동자들을 위한 공동보육시설 설치가 선호되고 있다. 이는 현재 고용노동부가 추진하고 있는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과 유사한 모델이다.

김영주 장관은 이날 방문에서 거점형 민간어린이집은 보육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중소기업 노동자를 위한 정책으로, 노동자가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근로환경을 만들기 위해 국가가 반드시 추진해야할 중요한 과제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하였다.

이어 3.13(화) 오전 김영주 장관은 프랑스 노동부 뮤리엘 페리코(Muriel Penicaud)장관을 만나 노동 및 고용분야에 대하여 한불간 양자협력은 물론 ILO 등 국제기구에서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하였다.

특히 한불 양국은 노동시장에서 여성의 차별적 문제를 해소하고 급속한 기술발전이 직업에 미치는 영향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한불 양국간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양국은 조만간 실무적 차원에서 논의를 진행하기로 하였다.

 한편 이 날 오후 김영주 장관은 평생직업교육훈련을 위한 국립대학인 프랑스 크남대(Conservatoire Nationale des Arts et Metiers)를 방문하고 신산업 분야 훈련과 대학의 교육 품질 관리 방안 등을 논의하였다.

크남대는 프랑스에서 일반 국민들의 평생교육훈련권 보장을 위해 설립된 국립대학으로서 파리 본교를 중심으로 29개 지역분교 및 158개 교육센터들을 보유하고 있는 대규모 네트워크 대학이다. 특히 최근에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자율주행자동차’ 등 30여개 교육과정을 신설하는 등 4차 산업혁명 등 산업변화에도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이 날 김영주 장관의 크남대 방문을 계기로 크남대와 한국의 폴리텍대학은 직업교육훈련분야의 상호교류 및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였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전국에 34개 캠퍼스를 보유한 폴리텍대학은 전국 네트워크 대학인 크남대의 선진적 관리시스템을 벤치마킹할계기를 마련하였으며, 직업능력프로그램 개발, 교강사 연수, 대학과 기업의 협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문  의:  여성고용정책과 서유리 (044-202-7480), 직업능력정책과 박정현 (044-202-7270)

 
2018-03-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케이블 채널 해외 촬영 중 신세경 숙소서 몰카

케이블 채널 올리브의 새 프로그램 해외 촬영 중 출연자인 배우 신세경과 걸그룹 에이핑크 윤보미의 숙소에서 ‘몰카’가 발견됐…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