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 10년간 2.8조 투자

복지부 ‘헬스케어 발전전략’ 최종 확정

서울, 지역을 품다

서울·로컬의 맛있는 만남 ‘상생상회’ 핫플레이스로

“인천이 남북사업 주도… 동북아 평화·경제 중심도시로

‘탈권위·소통 행보’ 박남춘 인천시장 인터뷰

"3∼4월 대형산불 막자" 산림청, 특별대책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내달 22일까지...'대형산불 특별대책' 발표 -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봄철 건조한 날씨로 전국에 동시다발 산불과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상승함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4월 22일까지를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 행정력을 동원하여 산불방지에 총력 대응한다고 14일 밝혔다.

산불 발생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됨에 따라 산불재난 국가위기 경보를 '주의'로 상향하고, 중앙·지역산불방지대책본부를 24시간 비상근무체계로 전환하는 등 대응태세를 강화한다.

특히, 봄철 대표적인 산불원인인 논·밭두렁 태우기 등 소각행위와 입산자실화 예방을 위해 감시인력 지역책임제를 운영하여 산불감시 활동을 강화한다.

활동인구가 많은 주말에는 공무원 기동단속을 실시하고 드론을 통한 공중예찰도 병행한다.

또한, 농식품부·농진청에서 진행하는 영농교육을 통해 소각산불의 위험성을 알리는 등 계도 활동을 벌여 논·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가해자 사망사고를 예방한다.

시·군 재난 예·경보 시스템을 활용해 산불예방·계도방송도 진행한다.

아울러, 산불진화 '골든타임제' 이행을 위해 산림헬기와 지자체 임차·유관기관 헬기의 공조*를 강화하고, 강원 동해안·경기 북부 등 취약지역에 산림헬기를 전진배치한다.

특히, 대형산불 방지를 위해 지역산불방지협의회를 본격 가동하여 유관기관별로 산불대응 임무와 역할을 논의하고 중앙산불현장지원단을 운영해 야간·대형산불 발생 시 현장대응을 강화한다.

특히 대형산불 위험이 높은 동해안지역에 산림·소방 등 16개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강원 동해안 산불방지협의회를 3월 5일부터 조기가동하고 4월 20일까지 상시운영하여 산불대응 협력을 강화한다.

또한, 야간에 발생한 산불의 신속한 진화를 위해 시·군별 야간산불 진화대를 운영하고, 드론을 활용하여 산불상황을 실시간 분석하고 피해지 조사, 조사감식 지원 등 재난관리를 강화한다.

아울러, 중·대형 산불 발생 시 중앙산불현장지원단과 공중·특수진화대를 신속히 투입해 야간산불에 대비하고 24시간 이내 산불을 진화할 계획이다.

올 3∼4월은 고온·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특히 강원·경북 동해안지역은 높새바람 등 봄철의 강한 바람으로 동시다발· 대형산불의 발생 위험이 매우 높다.

실제로 최근 10년('08∼'17)간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에 연평균 산불건수의 28%(118건), 피해면적의 47%(283ha)가 일어났다.

100ha 이상의 대형산불도 10건 발생한 바 있다.

이종건 산림보호국장은 "매년 봄철에는 고온·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대형산불이 많이 발생했다."라며 "이 기간은 대응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로 선제적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통해 산불 발생과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2018-03-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석기 석방집회’ 참석 댓가로 혈세 준 학교

노조 “단협 명시 유급교육…문제없다” 교육청이 150명 6~7만원씩 지급해야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조합원 일부가 지난 8일 ‘유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을 가꾸며 삶을 바꾸다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시흥동 마을사업 1년 성과 발표

꼼꼼한 영등포

안전 사각지대 고시원 특별 점검…화재감지기 설치 등 넉넉한 지원

훈훈한 동대문

IoT활용 안전·건강 솔루션 사업…독거노인 대상 겨울나기 서비스

마포, 2년 연속 민원행정 최우수 선정

민원인들에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다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