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청계광장 중증장애인생산품 전시·홍보장터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 청계광장 중증장애인생산품 전시·홍보장터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직업재활시설협회(회장 김행란)*는 제38회 장애인의 날을 기념하여 4월 17일(화) ~ 18일(수) 양일 간 서울 청계광장에서 「2018년 청계광장 중증장애인생산품 전시 ·홍보장터」를 공동 개최한다.
*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특별법」에 따라 지정된 중증장애인생산품 업무수행기관
올해로 세 번째 열리는 장터는 전국에 있는 장애인직업재활시설 30여개가 참여해 생산품 100여종(식료품, 가공식품, 의류, 사무용품, 생활용품 등)을 전시·판매한다.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일반 사업장에 취업이 어려운 중증장애인들에게 보호 환경을 갖춘 일터를 제공함으로써 지역사회 안에서 이들이 온전히 삶의 주체로 살아가고, 경제적으로도 자립할 수 있게 돕는 사회복지시설이다.
직업재활시설은 중증장애인을 근로자로 직접 고용하는 것은 물론, 직업 상담과 훈련, 사회적응 프로그램 운영, 취업 후 지원 등의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고 있다.
※ 장애인직업재활시설(’17.6월말 기준) : 전국 603개소(근로사업장 64, 보호작업장 496개소), 장애인 17,497명(이중, 중증 16,566명, 94.7%)
장애인직업재활시설은 일반기업과 동일한 수준의 설비와 품질기준을 갖추고 200여종에 이르는 물품·용역서비스를 생산하고 있다.
다만 질 좋은 제품을 생산하고도 대부분의 판로가 국가나 지자체, 공기업 등 공공기관에 의한 우선구매 제도* 에 의존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특별법」에 따라 모든 공공기관은 기관이 구매하는 물품·용역의 1%를 중증장애인생산품에서 구매하도록 법적으로 의무가 부여됨
이 점을 개진하고자, 이번 행사는 일반 기업제품과 비교해 품질·기능면에서 손색이 없는 중증장애인생산품을 일반대중에게 널리 소개함으로써 그간 공공부문에만 한정되던 소비 시장을 민간으로까지 넓혀 가는데 목적이 있다.
이번 홍보장터는 생산품의 전시·판매 외에도 체험, 시식·시음행사 등 일반인도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함께 진행되며, 중증장애인 고용·취업과 관련한 정보도 현장 제공된다.
보건복지부 조남권 장애인정책국장은 “이번 행사가 중증장애인 직업재활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이들 생산품에 대한 구매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어 지역사회 안에서 중증장애인을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 고 밝혔다.
<참고> 중증장애인생산품 전시·홍보장터 행사개요
2018-04-1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문 대통령 ‘네임펜’ 서명, 의전비서관 자질 논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안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공동선언 합의문에 서명할 때 네임펜을 사용한 일이 논란이 되고 있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체육관에도 스마트 전광판…첨단기술 만난 영등포 행정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행정서비스 분야에 사물인터넷 도입·확대

경기 광주시장과 ‘맛있는 소통’

28일 시청 잔디광장서 ‘자연채 행복밥상 문화축제’… 식사·요리경연·공연 등 행사 풍성

강동 고교생 서울 첫 무상교복 입는다

이정훈 강동구청장, 민선7기 공약 \'중고교 무상교복지원\' 방안, 구의회 의결

“전통시장 활성화, 동대문 발전 출발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한가위 상인들 소통…노후 환경 개선·청년몰 조성 등 ‘착착’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