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대통사터 추정지’ 내 보존방안 매장문화재분과 문화재위원회 심의 결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재청(청장 김종진)은 16일 제5차 매장문화재분과 문화재위원회를 개최하여 공주 ‘대통사터 추정지’(반죽동 197-4번지)에 대한 보존방안에 대하여 심의하였다. 그 결과, 해당 유적은 현지 보존이 필요하며, 구체적 유적 성격을 밝히기 위하여 인접지역에 대한 학술조사가 필요하다고 의결되었다.


  문화재청은 이에 따라 공주시와 함께 대통사지의 정확한 위치를 찾고 그 실체를 확인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조사지역 전경(추정백제~고려 시대 성토대지)>

2018-05-16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청바지 벗기기 힘든데?” 미투 피해자에 던진

한국기원이 ‘바둑계 미투’ 사건의 피해자를 조사하면서 2차 가해에 해당하는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23일 경향신문 보도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수소차와 사랑에 빠진 구청장님

친환경차 전도사 된 박겸수 강북구청장

미세먼지·추위 없는 아지트 ‘양천 키지트’ 문 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모두가 즐기는 공간 만들 것”

‘아픈 청춘’ 밥상에서 듣다

유성훈 금천구청장, 혼밥족과 식사

투잡하던 성실맨…“소통 체어맨 될 것”

김창규 동대문구의회 의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