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국 저출산의 원인 “독신자 증가 탓”

권익위 ‘국민생각함’ 온라인 설문

결혼이민자 26% 기초수급 권리 소외

‘다문화가족정책 실태’ 감사

지진 관측 7초 내 경보…최대 10초 당긴다

행안부 지진방재 개선대책

첨단 로봇기술로 선도하는 안전한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심재현)은『2018년 재난대응 안전한국 훈련』기간(‘18.5.8.~5.18.)중 17일 울산 중구 태화강 둔치에서 첨단장비를 활용한 재난현장 과학조사 종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울산지역 지진 재난으로 인한 사면, 교량 등 시설물 붕괴와 유해화학물질 누출 등 2‧3차 재난 피해확산 양상을 로봇 등 첨단장비를 활용하여 면밀히 조사‧분석함으로써 재난현장 조사업무 역량을 강화하는 데 그 목적을 두었다.

재난원인조사실은 과학적 재난원인분석‧현장조사 기술개발 및 제도 개선 연구를 수행한다. 2015년 재난현장 특수조사차량 개발을 시작으로, 회전익‧고정익 드론과 지상 조사로봇, 수상관측보트 등을 활용하여 재난 유형별로 항공‧지상‧수상에서 재난현장 자료를 입체적으로 수집하고, 그 원인을 분석할 수 있는 조사장비를 갖추고 있다[참고 1/2].

지진으로 촉발된 연쇄적인 복합재난 상황을 가정한 이번 훈련은 연구원의 장비 운용 및 조사업무 절차에 따라, 세 가지 훈련으로 실시되었다. 먼저,『재난현장 원격 조사훈련』은 조사원 진입이 힘든 지진 현장의 사면 및 시설물 붕괴 상황에서 지상 LiDAR, 고해상도 카메라를 탑재하고 원거리에서 현장 상황을 점검할 수 있는 특수조사차량과 항공촬영 등으로 피해 정도를 원격 조사할 수 있는 지상조사 로봇, 드론을 투입해 지상과 항공에서 입체적으로 조사하는 훈련이 진행되었다. 『환경‧화학사고 피해조사 훈련』은 화학사고 발생현장에서 유출된 유해 화학물질을 원거리에서 측정, 실시간으로 누출 물질의 종류와 농도정보를 알 수 있는 원거리 유해가스 관측장비와 탁도나 용존산소량 등 6가지 수질관측센서가 탑재된 원격 조종 수상관측보트를 활용해 지진으로 파괴된 인근 주유소에서 하천이나 대기로 유출된 유류, 액화석유가스(LPG) 등 유해물질을 감지‧검출 여부를 조사하는 훈련이다. 『구조물 안전성 평가훈련』은 유해물질 노출 위험이 없는 피해지역 내 구조물의 안전성 평가를 위해 조사원들이 직접 현장에서 철근탐지기, 초음파 단층촬영기 등 붕괴특성 측정장비를 휴대하여 붕괴원인과 시설물 추가 붕괴여부 등을 조사하기 위한 훈련이다.

김현주 행정안전부 재난원인조사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인 첨단 로봇기술을 재난조사 현장에 적극 도입하고, 체계적이고 반복적인 운용훈련을 통해 각종 재난‧사고의 위험에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재난현장 과학조사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기타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담당: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재난원인조사실 정군식(052-928-8270)
2018-05-1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음원차트 1위한 가수, 과거 여자화장실 몰카범

지난해 자작곡 ‘비행운’으로 음원 차트를 역주행하며 1위를 했던 가수 문문(31·김영신)이 과거 화장실 몰카 범죄를 저질러 집…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바쁜 엄마 대신 ‘마마식당’

관악, 결식 우려 아동 저녁 밥상

길 잃은 취준생들의 ‘쉼표’ 되다

송파, 일자리카페 5곳 오픈

가방안전덮개로 안심 등하굣길

강서, 초교 9곳 시범학교 선정

민원 처리 ‘일사천리’

종로, 문자 알림 서비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