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정부 부담금 미납이 더 큰 원인

건강보험 재정 작년 1778억 적자 논란

꼬이는 남북교류사업… 강원도가 푼다

협의회 구성·평화산단 개발 등 모색

‘한 정책 두 부처’… 업무 미루기 언제까지

음식물 쓰레기 건조분말 ‘협업 행정’ 말로만

15일 거제서 해적 대응 민관군 합동훈련 실시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5일 거제서 해적 대응 민관군 합동훈련 실시한다
- 아덴만 파병 앞둔 왕건함, 14,000톤급 국적 상선 1척 등 투입 -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15일(금) 오전 11시부터 경남 거제도 앞 해상에서 해군, 국적 선사 등과 함께 국적선박의 피랍에 대비한 해적진압 훈련을 실시한다.
 
  훈련은 국적선박이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피랍되는 상황을 가정하여 실시한다. 순서는 ①해적의 본선 추격 및 접근상황 신고와  구조 요청, ②해양수산부와 해군의 해적선박 식별 및 경고 사격, ③선박 피랍상황 확인, ④해군의 본선 침투 및 해적 진압, ⑤선원구출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훈련에는 해양수산부?해군?해운선사의 훈련요원 350여 명이 참여한다. 또한, 14,000톤급 국적 상선 1척과 6월 28일 아덴만으로 출항할 예정인 4,400톤급 왕건함, 고속단정 및 링스헬기 등이 투입된다.
 
  청해부대를 포함하여 다국적 연합 해군이 해적퇴치 활동을 펼치고있는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에서는 2015년과 2016년 해적공격이 각각 0건, 2건에 불과했다. 그러나, 2017년에는 총 9건의 해적공격사고(3척 피랍 포함)가 발생하였으며, 올해에도 1분기까지 2건의 해적공격사고가 발생하는 등 해적활동이 다시 활발해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소말리아?아덴만 해역에서의 해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09년 3월 청해부대를 창설?파견하여 아덴만을 항해하는 선박을 호송하는 등 연합해군과 합동으로 해양안보작전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해적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해양수산부, 해군, 선사와 합동으로 연 3차례 해적진압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우리나라 영해 밖의 해상에서 발생하는 해적행위로부터 선원과 선박의 안전을 확보하고 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여 지난해 12월 28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 해적행위 피해예방을 위한 대책 수립, 해적 피해신고 등 조치, 국군 등 국외파견, 해상특수경비원 승선 등을 위한 제도적 근거 마련
 
  최성용 해양수산부 해사안전관리과장은 “최근 소말리아, 서아프리카 등에서 해적 공격 및 선박피랍사고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우리 선원과 선박을 보호하기 위한 합동 훈련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라며, “해적위험해역을 통항하는 우리 선박들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를 강화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2018-06-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희진 부모살해 공범 조선족…칭다오로 출국

‘청담동 주식 부자’ 이희진(33)씨의 부모 살해 사건에 가담한 피의자 3명이 범행 직후 중국 칭다오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독립운동가 희생 기억할 것”

강남구 3·1절 100주년 기념행사

“어르신들 인생을 그려 드립니다”

서대문구 ‘행복 타임머신 사업’

유관순 열사 조카, 유공자 명패

동대문구, 1457명에게 명패 제공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