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국무총리 아프리카 중동 방문 사전 보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국무총리, 케냐·탄자니아·오만 공식방문(7.19~26)
 - 외교 다변화를 통한 외교지평 확대
 - 케냐 내 우리 스타트업 기업 진출 지원, 탄자니아 인프라사업 참여 모색, 오만과의 건설·에너지분야 협력 강화 및 신산업분야 협력 추진 등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중동 지역진출 지원 통한 비즈니스외교 강화
 - 케냐·탄자니아 내 우리의 주요 개발협력 사업장 방문을 통한 개발협력정책 이행상황 점검, 국제사회에서 책임있는 중견국으로서의 위상 제고
 -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협력 및 지지 확보

□ 이낙연 국무총리는 7.19(목)~26(목)간 케냐, 탄자니아 및 오만을 공식 방문합니다.
□ 이 총리의 케냐 방문은 한국 국무총리로서는 6년 만이며, 이 총리는 방문기간(7.19-21) 중 △「케냐타」대통령 예방, △ 공식 오찬, △ 한-케냐 비즈니스 포럼, △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 사무소 방문, △ 세계식량계획(WFP) 식량원조 전달식, △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ㅇ 케냐와의 양자회담에서는 교역·투자 확대, 한국기업의 케냐 인프라 및 에너지 분야 진출 확대, 한국 스타트업 기업의 케냐 진출 등에 관한 협의가 있을 예정입니다.
    ※ 케냐는 동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이자 ‘실리콘 사바나’로 불리는 아프리카 내 IT 및 스타트업의 중심지
□ 이 총리의 탄자니아 방문은 1992년 수교 이래 26년 만의 첫 정상급 방문으로서, 방문기간(7.21-23) 중 △「마구풀리」대통령 예방, △「마잘리와」총리 회담, △ 개발협력 사업 현장 방문, △한-탄자니아 비즈니스 포럼, △동포, 지상사, 코이카 봉사단원 대표 초청 만찬간담회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입니다.
 ㅇ 총리회담에서는 양국 간 개발협력 사업의 성공적 추진,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 등에 관한 협의가 있을 예정이며, 양국 총리가 임석한 가운데 외교관・관용여권 사증면제 협정이 체결될 예정입니다.
    ※ 탄자니아는 독립이후 내전 및 쿠데타가 발생하지 않은, 아프리카에서 가장 안정된 국가 중 하나로 최근 수년간 7%대의 높은 경제 성장률 기록
□ 이 총리는 총리로서는 2012년 이후 6년 만에 오만을 방문하며, 방문기간(7.23-25) 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