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가 인사이드] 눈총 받는 4대강 훈포장 1152명, 그 때 그

“전원 서훈 취소하라” 거센 민심에 속내 복잡한 공무원들

첫 여성 국가인권위원장 탄생? 최영애씨 내정

사무총장·상임위원 역임한 인권전문가…靑 “30여년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

면허 빌려 개업한 의료인 형사처벌…소비자생협 의료기관

정부 ‘사무장병원 근절 종합대책’ 추진

제때 올바른 순지르기로 콩 수량 늘려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본잎 5~7장일 때 끝순 자르면 수량 10% 늘어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장마철에 콩을 잘 키우기 위한 올바른 순지르기(적심) 방법을 제시했다.
콩 순지르기는 본잎이 5장∼7장일 때 낫이나 예취기로 생장점인 끝순을 잘라내는 것이다. 이는 곁가지를 유도하고 꼬투리가 잘 맺히게 해 수확량을 10% 이상 늘리는 효과가 있다.
단, 넓게 심었거나 식물체의 키가 작아 쓰러질 염려가 없을 때, 끝순이 아닌 잎만 잘랐을 때는 효과가 적으므로 유의한다.
순지르기는 콩을 일찍 심었거나 심는 간격을 좁게 했을 때, 땅에 거름기가 많을 때 또는 장마철 잦은 비로 식물체가 웃자랐을 때 쓰러짐을 막기 위해서 실시한다.
특히, 서리태는 잎이 무성하게 자라 잘 쓰러지기 때문에 1차 순지르기 후에 또 쓰러짐이 예상되면 꽃이 피기 전에 한 번 더 순지르기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콩을 묘로 키워 포장에 옮겨 심는 경우, 식물체가 웃자랐을 때 본잎이 1장인 상태에서 미리 끝순을 따내고 심는 것이 좋다.
꽃이 필 때 순지르기를 하면 꼬투리가 생기지 않아 수확량이 급격히 떨어지므로 반드시 꽃이 피기 전에 해야 한다.
콩 재배 농가의 실증시험에서 골을 세우고 비닐덮기 재배와 함께 적절한 순지르기를 했을 때, 기존 방식에 비해 ‘대원’ 품종 15%, ‘우람’은 19% 수확량이 많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중부작물과 윤홍태 농업연구관은 “콩의 적절한 순지르기는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효과적이나, 방법을 잘 못 적용하면 역효과가 날 수 있으므로 주의사항을 잘 따르도록 한다.”라고 당부했다.
[문의]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장 김병주, 중부작물과 윤홍태 031-695-4046
2018-07-1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남학생은 “사랑해” 학부모는 욕설… 교사 휴대

“자리 바꿔달라” 밤에도 민원 전화·문자 80% “휴대전화로 인한 교권침해 심각” 수업 중 애정행각 제지에 아동학대 고발 ‘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소통맨’ 김영록 지사 “워라밸 보장하겠다”

전남도 직원과 일일이 개인사 나눠…부드럽고 눈치 안 보는 공직상 실천

책 읽어주는 ‘키다리 구청장’

서대문 주민 협치로 만든 붕붕이 도서관

[현장 행정] 주민과 그린 양천 6대 비전 30년 바라본 ‘新YE

‘예스 양천비전보고회’서 만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서초 발전의 길, 육·해·공 ★들에게 묻다

예비역 장성 초청 간담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