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명) 보 구간의 수질은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으므로 과거 특정년도와 조합하여 단순 비교하는 것은 객관적이지 못함 [문화일보 2019.3.15일자 기사에 대한 해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보 구간 수질은 기상 뿐 아니라 지류수질ㆍ오염원ㆍ댐 방류량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으므로 과거 특정년도와 조합하여 단순 비교하는 것은 객관적 비교라 할 수 없으며,

   - 2018년에 가뭄이 없었다는 것은 사실과 다릅니다.

 ○ 2019.3.15(화) 문화일보에 보도된 <금강 보 열고 난 뒤 '수질악화' 증명됐다>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해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① 2015년 전반부(1∼6월)ㆍ2016년 후반부(7∼12월)와 보 개방 후인 2018년 비교시, 보 개방 이후 세종보, 공주보는 수질이 더 악화, 개방기간이 짧아 사실상 미 개방보인 백제보는 수질이 개선

 ② 가뭄이 없었던 '18년과 객관적인 비교하기 위하여 2015.8∼2016.7월까지는 비교대상에서 제외

2. 동 기사내용에 대한 환경부 해명내용

< ①에 대하여 >

 ○ 보 구간의 수질은 기상뿐만 아니라, 지류 수질, 오염원, 댐 방류량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영향을 받으므로 보도된 바와 같이 과거 특정년도와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음

   - 특히, 2015년과 2016년 특정기간을 조합한 기간의 수질과 보 개방 후 수질을 비교하는 것은 객관적 비교라 할 수 없음

 ○ 2018년 이후 보 개방기간과 동일한 기간을 예년 평균(2013∼2016)과 비교했을 경우 수질변화는 보별, 항목별로 상이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보도된 바와 같이 개선 또는 악화를 단정적으로 평가하기는 어려움

   - (세종보) 보 개방 후 클로로필-a, BOD, COD 농도는 각각 22.2%, 11.5%, 1.4% 감소, TN과 TP는 각각 11.4%, 16.7% 증가하였음

   - (공주보) 개방기간 별로 수질 지표의 증감이 다양함
      ※ 봄철 집중강우로 인한 오염물질 유입 증가, 하절기 조류 증식 등이 주원인으로 판단

   - (백제보) 완전개방기간 동안 전반적으로 개선되는(예: COD 6.6mg/L→ 5.4mg/L) 등 개방으로 수질이 악화되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름

   < 보 완전 개방기간 동안 금강수계 보별 수질 변화 >





   < ②에 대하여 >   

 ○ 2018년 가뭄이 없었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 기상청 발표에 따르면 2018년 여름철(6~8월)에는 장마 전후 8월 중반까지 매우 건조*하고 무더운** 날씨가 지속되었으며, 

   - 기상청이 분석한 표준강수 지수(SPI1)에서도  2018년 8월 금강유역에서 심한 가뭄상태가 지속된 것으로 나타남
   * 강수량은 586.5mm로 평년(674.4∼751.9mm) 대비 적었고(7월 강수량은 1973년 관측 이래 최저 2위), 강수일은 27.1일로 평년 대비 10.2일 감소
  ** 평균 기온은 25.4℃로 1973년 관측 이래 최고(평년 23.6℃), 폭염일수(최고기온이 33℃ 이상)도 31.4일로 최장(평년 9.8일)
2019-03-16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전 남편이 나 무시해” 분노 쏟아낸 고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으로부터 무시당했다”며 강한 분노를 드러냈던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수영대회 홍보·지원 강화”

李총리 국정현안회의 준비 점검

쿨해진 영등포

폭염 대책 나선 채현일 구청장

서대문, 청년친화헌정대상 받아

주거공간·창업꿈터 등 높은 평가

“학운산단내 LNG 발전소 안돼”

배강민 김포시의원 자유발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