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년후견’ 장애인 차별법은 반쪽 개정

법정후견 중 ‘한정후견’만 손질한다는데

강동 건강도시 정책에 반한 몽골

몽골 대표단, 성일초 방문

특허청장이 기관 명칭 변경 꺼낸 이유는?

朴청장 공론화 없이 논란 촉발시켜

[장관동정] 김현미 장관, “동아시아철도공동체포럼, 동북아 상생번영의 첫 걸음” 강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6월 26일(수)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 창립식 세미나*에 참석하여 포럼의 창립을 축하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하였다.
* (주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 (주관) 교통연구원, (참석) 국토교통부 장관, 국토교통위원장, 철도공사 사장,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및 전문가 300여 명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은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실천방안을 모색하고 추진동력을 확보하기 위하여 민간 부문에서 주도하여 설립되었다.

오영식 전 철도공사 사장과 김세호 전 국토교통부 차관이 공동대표를 맡고 학계, 법조계, 언론, 관련 업계를 망라하는 전문가 50여 명이 참여한다.

김 장관은 “정부는 지난 해 국제철도협력기구 정회원 가입, 남북철도 착공식 등 우리철도와 대륙철도를 연결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하였고, 한중 철도협력회의, 동방경제포럼 등을 통하여 관련 국에 공동체 구상을 지속적으로 설명하고 지지를 요청”했다면서, “국토교통부, 외교부,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등 관계부처와 한국개발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이 함께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수립전략을 면밀히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장관은 “동아시아철도공동체가 설립되면 동아시아가 1일 생활권으로 연결되고, 이를 통해 우리의 경제지평은 북방대륙으로 확대되고 나아가 동아시아의 공동 번영과 함께 다자 간 평화안보체계가 정착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민간이 주도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 포럼의 창립이 매우 반갑고 기대되며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실천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달라”고 당부했다.

2019. 6. 26.
국토교통부 대변인
2019-06-26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日외무상, 면전서 “한국 무례하네”에 日도 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전날 한국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사회적기업 육성 우수 성동

정원오 서울성동구청장

소녀상 닦다 눈물흘린 구청장

이승로 성북구청장

‘최고의 힐링타운’ 노원 만들 것”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새만금공항으로 천년전북 도약”

송하진 전북도지사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