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금단의 땅’ 미군 기지 개발에 1조 3000억 푼다

2020년 미군 공여구역 발전계획 발표

자연·역사·예술이 ‘하나로’… 글로벌 관광명소 안양예

‘안양공공예술 프로젝트’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예술공원

[참고] 택시와 플랫폼, 국민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나가겠습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택시와 플랫폼 업계 간의 첨예한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수차례 협의를 거쳐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하였습니다.

이번 개편방안에 대해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일부 업계에서는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의 제도화 방안에 대해 보다 전향적인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으나, 이러한 의견들을 포함하여 세부사항을 실무 논의하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업계와 전문가,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필요한 부분은 보완해 나갈 계획입니다.

한편, 벤처기업협회, 카카오모빌리티, 벅시, 코나투스, KST모빌리티 등 관련 단체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 업계에서는 이번 개편방안의 방향성에 대해 동의하며, 새로운 제도를 구체화하기 위해 협의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번 개편방안은 택시 업계에 일방적으로 유리한 대책이 아니라, 새로운 모빌리티 업계에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사업화 할 수 있는 기회와 확장성을 제공하고, 제도적 불확실성을 해소하여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대책입니다.

개편방안을 이행해 나가는 과정에서 지속적으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택시와 플랫폼 업계, 국민 모두 공감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보도내용(7.17, 매경, 아주 등) >
택시제도 개편방안 관련 관련업계 동향 보도
- ‘타다’가 말았다. 좌초된 모빌리티 혁신
- 코리아스타트업포럼, 국토부 택시 개혁안 수용하기 어렵다
- 벤처업계, ‘택시제도 개편’ 모빌리티 승차공유 허용 환영
- 마카롱택시, 국토부 상생안에 반색, 방향성에 동의
2019-07-1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2세 윤석열과 결혼…김건희가 밝힌 러브스토리

또 다시 불거진 주가 조작 의혹…경찰청 “내사 대상 아냐”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주가 조작 의혹으로 내사를 받았…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전통시장 회식… 코로나 넘는 중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우리 마을 우리가 지킨다”

이승로 서울 강북구청장

영등포 골목상권 살리기 챌린지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