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북태평양 꽁치 총허용어획량(TAC) 55.6만톤으로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태평양 꽁치 총허용어획량(TAC) 55.6만톤으로 결정
- 우리나라는 2018년 수준인 약 2만1천톤 확보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7월 11일부터 18일까지 일본에서 열린 제5차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 연례회의에서 내년도 꽁치 총허용 어획량(TAC)이 556,250톤으로 합의,결정되었다고 밝혔다.
 
  그동안 북태평양 꽁치조업에는 별도의 할당량이 배분되지 않았으나, 2000년대 들어 자원량이 감소추세를 보이자 2019년 4월 제주에서 열린 제5차 과학위원회에서 꽁치 자원량을 222만톤으로 산출한 바 있다.
 
  일본은 이 중 꽁치 TAC를 46.2만톤으로 설정하고, 조업국이 동시에 조업을 시작하되, TAC 일정수준(95%)에 도달하면 조업을 일제히 중단하는 방식을 제안하였으나, 각국이 반대하였으며, 우리나라도 회원국 쿼터가 배정되지 않는 TAC 설정은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표명하였다.
 
  이에 회원국 의견수렴 후 2020년도 TAC는 556,250톤으로 높이고, 각국에 2018년도 수준의 국가별 쿼터를 할당하는 것으로 합의하여 우리나라는 2018년도 어획량 수준인 20,759톤을 확보하게 되었다.
 
  다만, 이번 회의에서 TAC에 대해 처음 논의되었고 꽁치 자원량의 변동 폭이 매년 크다는 점 등을 고려하여, TAC와 국가별 쿼터는 2020년에 한하여 적용하고, 2021년 이후 TAC와 국가별 쿼터는 차기 연례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하였다.

2019-07-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문] 구혜선이 밝힌 이혼 위기가 안재현 때문

‘얼짱 커플’이자 연상연하 커플로도 잘 알려진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 위기의 불화를 겪고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