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다른 구 등교하는 흑석동 학생들… “고교 세워

‘일반고 사각지대’ 서울 동작구 흑석동, 학교 유치에 역점

행안부 41년 ‘금녀의 벽’ 두 과장이 깼다

서정아 조직기획과장 이어 채수경 자치행정과장까지 첫 여성 임명

대전경찰청은 포토존 인테리어 공사 중

코로나 전국 확산 비상시국에… 정신 못 차린 공직사회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87%가 보행 중 발생
- 행안부, 관계기관과 함께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 점검 실시 -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7월 22일부터 26일까지 교통사고가 잦은 어린이보호구역에 대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점검을 실시하여 근본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한다.
* 행정안전부, 교육부, 경찰청, 지자체, 도로교통공단
○ 이번 점검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16,765개소 중 지난해 교통사고가 2건 이상 발생하였거나 사망사고가 발생한 교통사고 다발 구역 42개소를 대상으로 한다.

□ 2018년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는 총 435건이며, 사고특성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 보행 중 사고가 377건(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주로 방과 후 집으로 귀가하거나 학원으로 이동하는 시간대인 오후 2시에서 6시 사이에 239건(55%)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 월별로는 4월에 54건(12%), 5월에 48건(11%), 7월에 46건(11%), 순으로 어린이들의 야외 활동이 많은 시기에 사고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요일별로는 화요일과 금요일이 각 87건(20%)으로 가장 많았고 학교에 가지 않는 토요일(31건)과 일요일(22건)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 사망사고는 총 3건이 발생했는데 4~5월 중 화요일 오후 2~6시 사이에 발생하였으며 모두 초등학교 1학년생이었다.

□ 행정안전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교통사고 다발 어린이보호구역의교통안전시설 진단, 주변 환경요인 점검 등 사고 원인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빠른 시일 내에 시설 개선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 조상명 행정안전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정부와 지자체의 꾸준한 노력으로 어린이 교통사고가 지속적으로 줄어들고는 있으나 개선해야 할 부분들이 아직 많다.”라며, “교통사고가 빈번한 곳에 대해서는 철저한 원인분석을 통해 조속히 개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담당 : 안전개선과 권순관(044-205-4219)
2019-07-21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선별진료소 기능 강화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보드게임으로 관세법 수업

조은정 관세국경관리연수원장

中企 살리는 금천, 40억 육성자금 융자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경제 살리는 광진, 1471억 조기 집행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