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수산식품 수출 확대 위해 민·관 머리 맞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산식품 수출 확대 위해 민·관 머리 맞댄다
- 민·관 합동 대책회의 개최, 업계 애로사항 청취 및 의견 수렴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7월 22일(월) 서울 aT센터에서 ‘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민·관 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날 회의에는 참치, 김, 굴, 전복 등 주요 품목 수출업체와 수협중앙회, 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한국수산회, 한국수산무역협회 등이 참석하여 최근 일본의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에 따른 우리 수산물 수출현황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였다.

  수출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일본의 수산물 수입검사 강화 조치(2019. 6. 1.)*와 관련하여 아직까지 수산식품 수출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으나,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다.

* ① 한국산 넙치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 비율을 20%에서 40%로 확대
  ② 모든 국가에서 수입되는 피조개, 키조개, 새조개, 성게 등 4종에 대한 장염비브리오 모니터링 검사 비율을 10%에서 20%로 확대
  ③ 위반의 개연성이 높다고 인정되는 경우 검사율 100% 적용 가능 및 향후 검사결과를 반영하여 검사율 추가 상향조치도 고려

  지난해 우리나라 수산식품 수출액은 23.8억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 하였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중국(45.4%↑)과 베트남(40.6%↑)의 수출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한 12.7억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무역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일본의 경우에는 상반기 수출실적이 3.5억 달러로 전년 대비 약 5.7% 감소하였으나, 일본의 수입수산물 검사 강화의 영향은 크게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외시장분석센터가 수출업계를 대상으로 일본 수출동향과 환율 변동위험 관리전략 등을 설명하는 교육 프로그램도 같이 진행하였다.

 
  김성희 해양수산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수출업체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수출정책에 반영하고, 아세안과 미주 등으로 수출시장을 다변화하는 등 올해 수산식품 수출 목표액 25억 달러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2019-07-23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