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정부청사’ 배제 검토

행안부 제동에 우회로 축소 등 고려

롯데주류 ‘처음처럼’은 군산 술이랑게

군산공장 “롯데아사히주류와 무관”

[단독] 특허청 20년 만에 ‘유리천장’ 깨졌다

심판 7부 심판장에 이미정씨 임명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13일 대기업 및 중소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위한 대‧중소기업간 분업적 협력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하였다.
 
간담회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디스플레이, SK하이닉스 등 4개 대기업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10개사가 참석하였다.
 
 
< 간담회 개요>
▣ 일시/장소 : 2019. 8. 13(화) 14:30~16:00 /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B
 
▣ 참석자
 
ㅇ (중기부) 장관, 중소기업정책실장, 상생협력정책관, 기술혁신정책관, 해외시장정책관
 
ㅇ (기업) 부품‧소재‧장비 관련 대‧중소기업 14개사
<간담회 참석기업>
기업명 참석자 기업명 참석자
삼성전자 강봉용 부사장 (주)제이쓰리 이경환 대표
현대자동차 양진모 부사장 엠에스쎌텍 이창희 대표
LG디스플레이 양재훈 부사장 한국전광(주) 한재욱 대표
SK하이닉스 오종진 부사장 ㈜아이피아이테크 이태석 대표
(주)에스앤에스텍 남기수 부회장 ㈜프론텍 민수홍 대표
하이젠모터(주) 김재학 대표 ㈜선익시스템 박재규 대표
㈜미경테크 이기현 대표 ㈜뉴파워프라즈마 위순임 대표
박영선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이번 일본 수출규제 사례를 통해 글로벌 밸류 체인이 특정 국가가 몽니를 부릴 경우 얼마나 쉽게 무너질 수 있는지 목도하였다”면서, “이번 사태를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야 하며, 특정 국가에 의존하면 언제든 이런 사태가 재현될 수 있으므로 전략적 핵심품목의 국산화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특히,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분업적 협력이 가장 중요하며,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설치하여 대‧중소기업 공동 R&D, 실증 테스트베드 조성 등 상생과 협력의 플랫폼을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중기부는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통해 품목별, 기술별 중소기업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대기업의 수요에 맞춰 1:1 매칭해주는 양방향 판로지원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참석한 기업들은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필요성에 적극 공감하며, 이를 위해 세제·금융지원 확대, 국가 주도의 핵심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개발 Road Map 수립, 중기부 주도의 우수 기술 평가·사업화 지원, 국산화 완성 기술에 대한 보호 및 판로개척 지원, 기업 간 기술교류 확대 등을 요청하였다.
 
이에 대해 박영선 장관은 “이번 파고를 넘어 강한 대한민국을 위해 정부와 대기업, 중소기업 모두 마음을 모아 더 단결하고 협력하자”고 말하며, “중기부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연결자로서 주어진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8월 5일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였으며, 8월중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를 설치하고, 산하에 ‘대‧중소기업 상생협의회’를 두어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기반한 소재‧부품‧장비 국산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2019-08-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현대가 며느리’ 노현정 5개월만에 포착된 근

정대선 현대비에스앤씨 사장의 부인 노현정 전 아나운서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청년 음악가 키우는 ‘오픈창동’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팔당댐 물안개공원에 허브섬”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

독립지사 발자취 새긴 서대문

서대문독립공원 ‘민주의 길’ 제막식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는…

성동, 광복절 기념 백범일지 낭독회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