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억 5000만원 脫미세먼지 공모 나선 서울시

도시문제 해결 모색 R&D대회 열어

여야 정쟁에 묻힌 ‘지방분권

국회 ‘지방자치법 개정안’ 5개월째 낮잠

국가정원 태화강 ‘백리대숲’조성

산업 메카서 관광도시로 변신하는 울산

농촌진흥청, 제10호 태풍 대비 농업분야 관리요령 발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논 · 밭 배수로 정비, 시설하우스 점검, 과수 가지 유인 · 고정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제10호(크로사)의 간접 영향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한 농작물과 농업시설물의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이번 태풍으로 사과, 배 등 과수에서 낙과와 참깨, 고추 등 밭작물이 쓰러지거나 강풍에 의한 시설하우스 파손, 집중호우에 의한 벼 등농작물 침수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논에서는 물꼬와 논두렁을 점검하여 폭우 시 빗물이 잘 빠져나가도록 정비하고, 출수기에 있는 벼가 침수되지 않도록 유의한다.
  * 배수로에 있는 잡초나 이물질을 제거하고 붕괴우려 논두렁은 잘 다지고 비닐을 씌워준다.
밭에서는 이랑을 높여주고 고랑(헛골)을 깊게 파서 물이 고이지 않도록 하고, 강풍에 쓰러지지 않도록 줄 지주를 튼튼히 한다.
  * 참깨, 고추 등은 지주대를 단단히 고정하고 줄을 이용하여 잎줄기를 유인한다.
과수는 나무가 쓰러지거나 가지가 부러지지 않도록 덕시설과 받침대를 보강하고, 열매가지를 유인·고정한다.
비닐하우스는 미리 점검하여 찢어진 비닐이 있을 경우, 신속히 보수하고, 강풍 시에는 하우스를 밀폐하여 바람의 영향을 최소화 하도록 한다.
  * 오래된 비닐하우스는 보조지지대를 보강하고, 작물을 재배하지 않고 교체 예정인 하우스는 비닐을 미리 제거하여 피해를 예방한다.
농기계는 침수 위험이 없는 안전한 지대로 이동시키고, 태풍이 지나가는 동안 건물안이나 안전한 지역으로 대피하는 등 농업인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도록 한다.
또한 태풍으로 침수, 쓰러짐 등 피해를 입은 농작물은 상처부위를 통한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병해충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정준용 과장은 “제8호, 제9호 태풍 이후  작물 생육이 부진한 상황에서 맞게 되는 태풍은 정상적인 조건보다 더 피해우려가 높기 때문에 농업인들의 사전 대응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태풍 북상에 따른 작물별 예상 피해 및 기술적 대책
[문의]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장 정준용, 고창호 지도사 063-238-1044
2019-08-14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유급’ 준 교수 “성적 나빠 절차대로

“사직에 어떤 외압도 없어”딸에 장학금 준 지도교수는 영전조국 “비판 겸허히 받아들인다”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친구들과 뉴스·예능 만들어요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조국 논란에… 김조원 행보 주목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

서대문 ‘기숙사형 청년주택’ 방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강서 ‘서울 골목길재생’ 선정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