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 월평균 10,741원 교통비 아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월부터 시범 사업 중인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들의 교통비 절감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2019년도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 시범사업의 7월 이용실적*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였다.
* 분석 대상은 시범사업 시행지역인 11개 도시 및 수도권(경기)에서 7월 1일부터 31일까지 알뜰카드를 이용한 2,062명(`19.8 현재 카드 발급자는 1.2만명)

알뜰카드 이용자들은 월 평균 38회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58,349원*의 대중교통 이용요금을 지출하였으며, 10,741원(마일리지 적립 6,858원, 카드할인 3,883원)의 혜택을 받아 대중교통비의 약 18.4%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 월 41회 이상 이용자가 1,163명(25%)으로 월평균 대중교통비가 높게 나타남

특히, 출·퇴근 시 매일 이용할 경우(월 44회) 월평균 57,861원을 지출하고, 13,029원(마일리지 적립 9,168원, 카드할인 3,861원)을 아껴 보다 높은 대중교통비 절감 효과(22.5%)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마일리지 한 달 적립 상한인 11,000원(광역버스 이용시 13,200원)을 모두 채운 알뜰왕은 514명으로 전체 이용자(2,062명)의 약 25%로 나타났다.

알뜰카드 이용자의 특성을 분석한 결과, 전체 이용자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는 2~30대, 직장인, 여성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별첨참조)

연령별로는 20대(52%)와 30대(29%)가 전체의 81%(1,660명), 직업별로는 직장인(78%)과 학생(10%)이 88%(1,821명)를 차지하여 사회초년생, 학생들이 애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83%(1,714명)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월평균 적립한 마일리지(6,906원)도 남성(6,623원)보다 높아, 상대적으로 여성이 더욱 알뜰하게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시범사업 기간(`19.6~12.)에는 이용자의 불편사항을 발굴하고, 지자체와의 협의를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지자체들의 건의를 받아들여, 지역별 특성을 고려하여 마일리지 지급을 위한 최소 이용횟수기준* 등을 조정할 예정이다.
* (현재) 32회 이상 100% ⇒ 11∼20회 80%, 21∼30회 90%, 31∼44회 100%

체험단 규모는 당초 2만 명으로 설정하였으나, 현재 신청인원이 3만 명*에 달하고, 지자체와 주민들의 추가 모집 요구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1만 명을 추가 모집하여 최종 4만 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 8.16 알뜰카드 신청자 29,111명

체험단 신청은 ‘광역알뜰교통카드 누리집’(http://alcard.kr)에서 할 수 있으며, 올해 참여한 체험단은 내년부터 진행할 예정인 본사업에서도 계속 참여할 수 있는 혜택이 주어진다.

장구중 광역교통요금과장은 “이번 분석결과를 보면 알뜰카드 사업이 대중교통비가 부담되는 서민들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이 통계로서 확인되었다”면서, “부족한 점은 계속 수정·보완하여 대중교통비 30% 절감 정책이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9-08-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미국에 있는 아들 국적·원정출산 묻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의 한 대학에 재학중인 자신의 아들의 국적은 한국이며, 원정출산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1…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