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신속 집행… 사무관 신의 한수

행안부 이빌립 사무관 아이디어 제시

무상교통·노면전차… 시민생활권 보장 시동

도농복합도시 화성시의 ‘교통복지 정책’

이태원 방역클라쓰 시즌2…어서 와요

[현장 행정] 손수 청소 솔 든 성장현 용산구청장

안전하고 쾌적한 추석 귀성·귀경길, 드론이 함께 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안전하고 쾌적한 추석 귀성·귀경길을 만들기 위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와 함께 드론을 활용하여 시설물 안전을 사전 점검하고 연휴기간 중에는 고속도로 현장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와 공사 3곳은 추석연휴를 앞두고 그간 점검인력이 접근하기 어려웠던 교량, 비탈사면, 송전철탑 등 시설물 점검에 드론을 대체 투입하여 시설물 안전은 물론 점검인력의 안전까지 확보하였고,
*(도로공사) 8.30~9.3, 33개 지사에서 65개 구간·시설물 점검 시행
*(철도공사) 8.21~9.10, 12개 지역본부 및 2개 부속기관이 331개소 점검 시행
*(공항공사) 비정상작동이 우려되는 항행안전시설 점검 수시 시행

연휴기간 중에는 한국도로공사가 버스전용차로 및 지정차로 위반, 갓길운행, 끼어들기 등 위법행위 단속에 드론을 활용하여 쾌적한 교통흐름을 확보하고 단속인력의 안전까지 확보할 예정이다.
*(9.11~9.15) 10개 노선 21개소(중복지점 제외) 단속 시행 예정

국토교통부는 앞으로도 국민의 생활은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국가경제는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드론산업 육성을 정부혁신 과제의 일환으로 삼아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공공부문의 드론활용 확대는 물론, 민간부문의 창업·개발 - 시험·인증 - 운영·서비스 등 드론산업 생애주기 全과정에 걸친 맞춤형 지원을 범부처 협업을 통해 더욱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정부는 드론의 다양한 활용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전 국민의 명절인 추석 귀성·귀경길의 안전관리 및 현장관리에 드론을 시범적용 하였다.”고 하면서, “드론활용의 효용을 국민 여러분께서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앞으로 공공부문의 드론활용을 다양한 분야로 넓혀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정은경 “깜깜이 감염 제일 싫어”

“고위험군으로 이어질까 가장 우려”

“취약노동자 23만원씩 지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