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낭독 소리 낭랑한 강남… 문향 흐르는 문화도시

도시 품격 높이는 강남구 독서문화정책

중앙부처 여성 고위공무원 지난해 첫 100명 넘었다

정부 ‘공공부문 균형인사 보고서’ 발간

이틀 뒤 71주년… 국회서 잠만 자는 여순사건특별법

1만여명 희생… 제주 4·3사건과 쌍둥이

한-카자흐스탄 외교장관회담 개최 결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강경화 외교장관은 9.16(월) 한국을 공식방문중인 「베이부트 아탐쿨로프(Beibut ATAMKULOV)」 카자흐스탄 외교장관과 회담 및 만찬 협의를 갖고, 양국관계 실질협력 한반도 정세 주요 국제현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


□ 양 장관은 올해 양국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2009.10월) 10주년을 맞이하여, 그간 양국이 고위인사 교류 교역 인적교류 등 분야에서 많은 진전을 이루어 온 것을 평가했다.

ㅇ 양 장관은 올해 4월 우리 대통령의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을 포함, 양국 정부와 의회가 활발한 고위인사 교류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과 소통을 이어오고 있는 데 만족을 표함.

※ 2019 양국간 고위인사 교류 동향 
- 방한 : 스클랴르 산업인프라개발부 장관(3월), 아탐쿨로프 외교장관(9월)
- 방카 : 박상기 법무부장관(1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3월), 문재인 대통령(4월)

ㅇ 양 장관은 양국 경제통상분야 협력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을 환영하면서, 특히 올해 7월 기준 양국간 교역액이 24억불에 이르러 이미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을 평가함.



※ 최근 한-카교역액(미불) : (‘16) 6.4억 → (’17) 15.3억 → (‘18) 21.6억 → (’19.7월) 24.2억



ㅇ 양 장관은 교역·투자 및 에너지·자원·기반시설 등 양국간 기존의 협력을 꾸준히 강화해 나가는 동시에,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 등 신산업 분야 및 아랄해 복구 등 환경 분야로도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함.



ㅇ 양 장관은 최근의 중앙아 국가간 협력 분위기 확산을 환영하면서, 한국과 중앙아지역 협력 증진을 위해 올해 카자흐스탄에서 개최 예정인 제12차 한
-중앙아 협력포럼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하기로 함.


□ 강 장관은 최근 한반도 정세 및 우리의 대북정책을 설명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한 카자흐스탄의 지지와 협력을 요청했다.


ㅇ 아울러, 강 장관은 카자흐스탄이 자발적 핵포기 결단으로 눈부신 국가발전을 이루고 국제사회의 비핵화를 선도하고 있음을 평가하고, 비확산·비핵화 관련 양국간 협력을 통해 카자흐스탄의 비핵화 경험이 한반도 비핵화에도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함.



ㅇ 이에 대해 아탐쿨로프 장관은, 한반도 문제 관련 우리 입장을 지속적으로 지지할 것을 확인하면서, 비핵화 경험 공유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의사를 표명함.

□ 그 밖에도 양 장관은 주요 국제 현안과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방안에 관하여 논의했다.


□ 이번 회담은 강경화 장관 취임 후 카자흐스탄과의 두 번째 외교장관 회담으로, 우리정부의 신북방정책 핵심협력국인 카자흐스탄과 분야별 실질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지난 4월 우리 정상의 카자흐스탄 국빈방문으로 마련된 협력의 기반을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 2018.4월 강경화 장관 카자흐스탄 공식방문 계기 한-카 외교장관회담 실시


붙임 : 1. 카자흐스탄 외교장관 인적사항
         2. 카자흐스탄 약황      
         3. 외교장관 회담 사진.  끝.


2019-09-19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버스 앞좌석 여성 머리에 체액 묻혔는데 무죄

국과수 감정 결과 피해자 머리서 피고인 체액 검출법원 “피고인이 고의로 체액 묻혔다고 단정 못 해”시내버스에서 앞자리에서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같이의 가치 ‘도봉 육아’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주민 참여형 ‘안전 급식 시대’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2개월째 ‘혁신 금메달’

이정훈 서울강동구청장

뚝섬역상점가 ‘청춘놀이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