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모두말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상황점검회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SF 상황점검 및 대책회의 2019. 9. 17. 정부서울청사

  경기도 파주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했습니다. 국내 첫 발병입니다.
  그에 따라 정부는 즉시 가축방역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심각단계로 격상하고, 이동제한 조치를 취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돼지에게는 치사율이 최대 100%에 이르고 치료법과 백신도 아직 없습니다. 자칫 잘못하면 양돈 산업에 큰 타격을 줄 수 있습니다.
  주변 국가들의 전례를 보면, 이 질병은 확산속도가 매우 빠릅니다. 매뉴얼대로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을 해야만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발생농장과 관계농장의 돼지를 살처분하고, 거점별 소독시설을 운영하며, 축사와 농장 출입차량을 소독하는 등 현장 방역을 완벽하게 해주기 바랍니다.
  특히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는 것을 전면 금지하고, 야생멧돼지가 양돈농장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발생지역 예찰도 강화해야 합니다.
   또한 신속한 역학조사로 전파 원인을 찾아 확산을 차단하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주시기 바랍니다.
  발생지역 이외에도 전국의 6천여 양돈농가에 대한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방역과 신고요령을 세밀하게 안내·홍보해주시기 바랍니다.
  외교부, 국토부, 관세청 등 관계부처는 불법축산가공품의 국내 반입을 막도록 여행객들께 더 치밀하게 홍보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객기와 선박에 대한 일제검사를 강화해야겠습니다.
  환경부는 남은 음식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해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해주시기 바랍니다.
  복지부는 국민들께서 불안해하지 않도록 이 질병이 사람에게는 전파되지 않는다는 점을 널리 알려 주시기 바랍니다.
  방역에는 국민의 협조가 긴요합니다. 관계기관들은 차단방역을 위해 국민의 협조가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국민께 알려 드리셔야 합니다.
  지난 2년 동안 우리는 AI를 최소화했고, 구제역을 최단 시일 안에 수습했습니다. 그런 경험과 저력으로 우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도 이겨낼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렇게 되도록 민관이 함께 노력합시다. 특히 축산 관계자 여러분의 빈틈없는 방역을 기대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