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영농 기반이 없는 청년농, 스마트팜 빌려 영농 가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청년인력 양성을 위해 2018년부터 `스마트팜 청년 취․창업 장기 보육과정` 시범운영 중(총 60명 선발)
ㅇ 스마트팜 취․창업에 필요한 전 과정을 교육하며, 기초 이론 교육과 현장실습을 완료하였고, 현재 경영형실습과정* 중임
  * 장기실습 온실 조성 지연으로 일부는 선도농가 등에서 기 경영실습 중이며, 26명이 신규 조성된 스마트팜을 활용하기 위해 대기 중이었음
◈ `스마트팜 청년창업 장기 보육`에 사용할 스마트팜 실습농장이 처음으로 완공되어 경영실습 개시
ㅇ 경영실습용 임대농장에 입주 예정인 청년농 26명은 완공된 전남지역부터 순차적으로 입주하여 영농 예정
ㅇ 임대농장(경남전북)이 추가 완공되는 대로 청년농에게 제공하여 한 작기를 영농하게 함으로써 장기보육과정 수료
◈ 실습 중심 교육을 통해 스마트팜을 이끌어 갈 전문 인력 양성과 청년 농업인의 농업분야 유입 확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