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확 바뀐다… 세종문화회관 쪽은 공원, 반대쪽은

서울시, 시민·보행자 중심 변경안 발표

편안하고 안전한 추석… 광진, 8대 분야 종합대책

새달 5일까지 종합상황실 운영 선별진료소 등 방역체계도 유지

‘흑리단길’을 아트길로… 그래피티 벽화로 변신

동작, 흑석동 재개발지구에 제작 낙후된 도시 미관 개선 범죄 예방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공동 현장조사 활성화 추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공동 현장조사 활성화 추진
- 고산지역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연구협의체 현장워크숍 개최 -
□ 고산지역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연구협의체(이하 연구협의체, 운영위원장 국립산림과학원 임종환 과장)는 9월 19일(목)∼20일(금) 2일간 지리산국립공원에서 고산지역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연구 협력 활성화 및 구상나무 자생지 공동조사를 위한 현장워크숍을 개최하였다.
  ○ 연구협의체는 「고산지역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관리」연구 활성화를 위해 관계 부처 연구기관(국립산림과학원, 국립수목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국립생태원, 국립공원공단)들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담당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다.
□ 이번 현장워크숍에서는 기후변화에 취약한 고산지역 생태계 현장 연구 협력 활성화를 위해 기관별 구상나무 자생지 관련 조사결과도 함께 공유하였다.
  ○ 특히, 분과별(생태·적응 분과, 유전·생리 분과, 보전·복원 분과)로 기후변화에 따른 보호지역 자연생태계의 영향과 적응 대책, 기후변화 고산 생태계 보전방안 및 적응기술, 아고산대 침엽수 및 고산지대 구상나무 숲 보전·관리 기술 등에 대한 발표가 이루어졌으며, 각 기관별 고산지역 침엽수 조사구 현황 등의 공간자료 결과도 함께 발표되었다.
  ○ 그동안 각 기관에서는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현장연구를 위해 설악산, 지리산, 한라산 등 9개 지역 200여개의 고정조사구를 설치하여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미기상관측 장치는 30여 개소를 운영 중에 있었다.
  ○ 이러한 각 기관별 현장조사 결과의 효율적 이용 및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현장 공동조사를 위해 지리산국립공원 내 대표적인 고산지역 침엽수종인 구상나무 자생지(노고단∼반야봉 구간)에서 기관별 현장조사 결과 발표와 토론이 함께 진행되었다.
□ 한편, 연구협의체는 고산지역 취약생태계 보전·복원 대책 수립을 위한 지속적인 현장 공동조사, 장기적인 협업 연구 활성화, 현장기반 자료의 빅데이트화 등 연구성과 창출 등을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 특히, 기후변화 취약생태계에 대한 생태정보 수집·조사 및 생육기반 조사, 기후변화 대응 침엽수종의 분자생태·유전다양성 연구, 복원기반 조성 연구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 임종환 운영위원장(국립산림과학원 기후변화생태연구과장)은 “이번 현장워크숍은 그동안 기관별로 추진해 온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관련 현장 연구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공동조사 방향에 대해 논의할 수 있는 좋은 자리가 되었다‘’라면서 “기후변화 취약생태계 연구 협력 및 현장 공동조사를 통한 관련 연구 성과를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유관순 열사 묘역 새로 단장했어요”

중랑구, 망우리공원 합장묘역 탈바꿈 순국한 유 열사 유해 안장 추정 장소 순국 100주기 앞둔 26일 추모식 열려 무장애 진입로 설치 참배공간 마련 봉분·묘비 등 원래 모습 유지하기로 류경기 구청장 “역사문화공원 조성”

5년간 나무 100만 그루 심어 미세먼지 줄인다

종로, 공공·민간부문 10개 세부사업 추진 도심 생태숲 등 조성 통해 열섬현상 개선 김영종 구청장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코로나에도 ‘아동친화’ 소통 이어가는 송파

온·오프라인 토론회서 중점과제 선정

은평구민 10명 중 7명 “구정운영 긍정적”

코로나 대응·은평성모병원 개원 등 호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