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 소음 더 키우는 ‘정부 인정’…성능 미달 부실 바닥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바닥구조 사전인정제 허점

소나무재선충병, 유전자 분석으로 빠른 진단과 예방 길 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나무재선충병, 유전자 분석으로 빠른 진단과 예방 길 열려
-국립산림과학원, 소나무재선충에 특이적 반응하는 유전자 최초 발견-
-현장에서 1시간 내 감염여부 판별하는 진단키트 개발, 2022년 상용화 목표-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소나무재선충에 감염되었을 때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소나무 유전자를 최초로 발견하였다. 이 유전자를 이용한 분석을 하면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초기에 빠르고 정확하게 진단을 할 수 있어, 조기 방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 연구 결과, 소나무재선충에 감염되면 총 7만여 개의 소나무 유전자 가운데 595개 유전자의 발현패턴에 변화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그 가운데 핵심이 되는 3개의 유전자를 ‘소나무재선충병 반응 특이 유전자’로 최종 선정했다.
  ○ 해당 연구 결과는 세계적 학술지 Nature(네이처) 자매지인 ‘Scientific Reports(사이언티픽 리포츠)’ 8월호에 게재되었으며, 국내 특허가 출원 중이다.
□ 소나무재선충병은 감염 초기에 진단하기가 매우 어렵다. 감염된 지 3-6개월이 지난 뒤에 잎의 처짐이나 갈변과 같은 외형적 징후가 나타나며, 그 때 시료를 채취해 소나무재선충의 유무를 현미경으로 관찰한다. 기존에 이용하던 이 방법은 소나무가 고사한 뒤 확진하는 것이다.
  ○ 이번에 새롭게 발굴한 소나무 ‘소나무재선충병 특이 유전자’를 이용하면 증상이 나타나기 전에 감염된 나무를 미리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선충을 옮기는 매개충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
    * 소나무재선충을 옮기는 매개충은 솔수염하늘소이다.
  ○ 또한 발생 위험이 높은 곳이나 주요 산림보전 지역을 대상으로 조기에 의심되는 나무를 검사하고 제거하는 방법으로 예방이 가능해진다.
  ○ 더욱이, 해당 유전자는 소나무재선충병에 대해 저항성을 보이는 개체를 선발할 수 있는 표지로도 활용될 수 있다. 이를 활용해, 저항성이 있는 개체를 육성하는데 있어서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국립산림과학원 연구팀은 현장에서 1시간 내에 소나무재선충병 감염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진단키트 시제품을 개발하여 임상실험 중이다. 해당 진단키트는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자원개량연구과 이석우 과장은 “이번에 밝혀진 ‘소나무재선충병에 특이반응 유전자’들은 우리나라 소나무의 보존과 아시아·유럽에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는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방지에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9-09-27 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에프엑스 출신 설리 사망, 매니저 발견 당시…

가수 겸 배우인 설리(본명 최진리·25)씨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쯤 자택인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송파둘레길은 생태복지 1번지”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다문화가족에 다가가는 성동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광진 ‘공공갈등 공론화委’ 출범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자율주행차시대 열리면…”

오재학 한국교통연구원 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