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짜뉴스에 북한 유튜브까지 대응… 골치 아픈 통일부

[관가 인사이드] 北, 최근 유튜브 활용해 대외선전선동

현충일 참배? 동작 방역기동반 믿고 안심하세요

국립현충원 10일까지 3회 이상 살균

최근 5년간 벤처투자기업 기업가치 약 124조원 삼성전자에 이어 코스피 2위 규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업가치는 최근 유니콘 기업이 산업생태계를 주도하는 과정에서 부각된 개념으로, 국내 창업·벤처 생태계의 현황과 투자받은 창업·벤처기업의 성장 가능성을 볼 수 있는 척도로 주목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와 벤처캐피탈협회(협회장 정성인)는 4월 8일 국내 창업·벤처 생태계 최초로 최근 5년간 벤처투자 유치기업의 기업가치 현황을 발표했다.
 
분석 개요
 
이번 기업가치 분석은 ‘15년부터 ’19년까지 최근 5년간 투자받은 기업 4,613개사 중 프로젝트 투자, 구주투자 등을 제외하고, 기업 가치를 확인할 수 있는 3,381개사를 대상으로 했다.
 
<분석방법> 최근 5년 중 마지막 투자유치 시점을 기준으로,
①주식 투자의 경우, 1주당 가격(투자액/주식수) x 총 발행 주식수
②전환사채 투자의 경우, 주식으로 전환한 가격 또는 투자심사시 벤처캐피탈이 산정한 기업가치
 
분석 결과 및 특징
1. 전체 기업가치 124조 772억원 : 삼성전자에 이어 코스피 2위 규모
 
최근 5년간 투자받은 3,381개 기업의 기업가치는 총 124조 772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간접적으로 비교할 때,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209조 8,827억원(4.3 기준)의 59.1%에 해당하며, 코스피와 비교하면 1위 삼성전자(280조 5,798억원) 다음으로 2위이고, SK하이닉스(57조 9,490억원)의 2배 이상이다.
 
코스닥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약 12조)과 비교해서는 10배 이상 높은 수치이다.
 
< 코스닥 시가총액과 비교 > <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종목과 비교 >
 
 
2.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예비유니콘 기업 235개, ‘15년 대비 4.6배 증가
 
기업가치별로 보면 1,000억원 이상 기업이 235개사로 전체의 7%이고, 100~1,000억원이 1,623개, 100억원 미만이 1,523개로 나타났다.
 
 
< 금액별 평균 기업가치 현황(억원) >
연도 100억 미만 100~1,000억 1,000억 이상
기업수(개) 1,523 1,623 235
비중(%) 45 48 7
 
특히,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예비유니콘 기업이 ’15년 51개에서 ‘19년 235개사로 4.6배 증가하였다.
 
* (15)51개 → (’16)83개 → (‘17)115개 → (’18)158개 → (‘19)235개
 
연도별로 보면 ‘16~’17년간 매년 32개씩 증가했으나 ‘18년부터 43개, ’19년 77개가 늘어나며 증가세가 확대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는 ’17년 모태펀드 대규모 추경(8,000억원) 등으로 조성된 벤처펀드가 ‘18년부터 본격 투자에 나서며 투자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분석기업의 연도별 평균 투자유치액 > < 연도별 1,000억원 이상 기업 현황 >
 
또한, 유니콘 기업 기준인 기업가치 1조원(10억달러) 이상인 기업도 7개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투자 이후 상장한 기업 등을 포함)
 
< 연도별-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구간별 기업 수(개사) >
연도 ‘15 ’16 ’17 ’18 ’19
전체 51 83 115 158 235
  1조원 이상 2 2 4 6 7*
  5,000억원 ~ 1조원 4 7 10 15 18
3,000억원 ~ 5,000억원 7 13 19 22 35
  1,000억원 ~ 3,000억원 38 61 82 115 175
※ 국내 유니콘 11개사 중에는 해외투자를 통해 등재된 경우도 있어, 수치가 일치하지 않음
 
3. 바이오·의료 분야, 기업가치 가장 높고 1천억원 이상도 가장 많아
 
평균 기업가치는 바이오·의료 분야가 651억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게임(451억원), 화학·소재(398억원) 순서를 보였다.
 
한편, 투자금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높다는 것은 투자자로부터 성장 가능성을 높게 인정받았다는 것으로, 게임 분야가 16.8배로 가장 높고 화학·소재(12.9배), 유통·서비스(11.4배), 바이오·의료(11.1배)가 뒤를 이었다.
 
다만, 게임의 경우 크래프톤(기업가치 3.7조원)을 제외하면 11배로 낮아져, 전체 순위는 화학·소재(12.9배), 유통·서비스(11.4배), 바이오·의료(11.1배) 순서로 나타났다.
 
<업종별 평균 기업가치(단위 : 억원)>
업종 ICT
제조
ICT
서비스
전기
기계
장비
화학
소재
바이오
의료
영상
공연
음반
게임 유통
서비스
기타
기업수 246 985 343 207 483 109 224 574 210
평균
기업가치(A)
253 280 338 398 651 280 451 366 230
평균
투자금액(B)
25.8 28.6 30.7 30.8 58.9 37.4 26.8 32.2 30.4
A/B 9.8 9.8 11 12.9 11.1 7.5 16.8 11.4 7.6
 
기업가치 1천억원 이상 기업(235개사)으로 한정하여 업종별로 살펴보면, 바이오·의료 분야가 71개(30.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ICT서비스 50개, 유통·서비스 35개, 전기·기계·장비 25개 순서였다.
 
<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 235개의 업종별 현황 >
업종 ICT
제조
ICT
서비스
전기
기계
장비
화학
소재
바이오
의료
영상
공연
음반
게임 유통
서비스
기타
기업수(개) 12 50 25 18 71 4 12 35 8
비중(%) 5.1 21.3 10.6 7.7 30.2 1.7 5.1 14.9 3.4
4. 4차 산업혁명 분야 중에서는 5G가 기업가치, 성장 가능성 모두 높아
 
4차 산업혁명 분야 중에서는 5G 분야의 평균 기업가치가 672억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스마트헬스케어(661억원), O2O(528억원) 순이었다.
 
5G는 평균 기업가치 뿐만 아니라,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도 13.8배로 가장 높게 나타나 투자자들이 성장 가능성을 인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4차 산업혁명 분야별 기업가치(단위 : 억원)>
분야 드론 자율
주행차
스마트팜 신재생에너지 스마트시티 스마트공장 인공
지능
사물
인터넷
클라
우드
빅데
이터
평균
기업가치(A)
89 463 175 281 240 347 302 209 491 307
평균
투자금액(B)
14.7 45.5 24.4 53.6 25.8 63.8 40.7 27.4 49.9 38.0
A/B 6.0 10.2 7.2 5.3 9.3 5.4 7.4 7.6 9.8 8.1
                     
분야 5G 핀테크 지능형
로봇
3D
프린팅
블록
체인
O2O 스마트헬스케어 지능형
반도체
AR/
VR
신소재
평균
기업가치(A)
672 436 229 252 401 528 661 402 220 308
평균
투자금액(B)
48.8 59.7 32.1 31.9 35.0 76.3 69.5 58.7 27.9 32.9
A/B 13.8 7.3 7.1 7.9 11.5 6.9 9.5 6.9 7.9 9.3
 
5. 지난해(‘19년)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분야는 클라우드 분야
 
4차 산업혁명 분야 중에서 ’19년에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가장 높았던 분야는 클라우드 분야(20.6배) 로 투자자들의 관심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자들이 관심을 갖는 4차 산업혁명 트렌드는 매년 달랐다.
연도별로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를 살펴보면 ’17년 블록체인, ‘18년 3D 프린팅, ’19년 클라우드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 4차 산업혁명 분야 중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괄호안) 상위 3개 분야 >
연도 2017년 2018년 2019년
1위 블록체인(26.1) 3D 프린팅(26.3) 클라우드(20.6)
2위 지능형 반도체(20.4) 5G(21.9) 스마트시티(18.2)
3위 5G(19.6) 신소재(18.1) 자율주행차(16.9)
 
한편, ‘17년~’19년간 매년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증가한 분야는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클라우드, 지능형 로봇, AR/VR으로 5개였으며,
 
이와 달리, 핀테크와 블록체인 분야는 매년 감소하며 투자자들의 관심도가 낮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 4차 산업혁명 분야 중 투자액 대비 기업가치 배수가 매년 증가·감소한 분야 >
연도   2017   2018   2019
             
매년
증가
클라우드   6.1 7.4 20.6
스마트시티   9.1 11.7 18.2
자율주행차   10.8 14.1 16.9
지능형로봇   6.0 8.1 11.1
AR/VR   6.6 11.1 13.5
             
매년
감소
블록체인   26.1 11.5 11.4
핀테크   16.7 11.9 11.8
 
6. 기업가치 100억원 미만 초기 창업기업의 고용효과가 우수
 
투자 10억원당 고용증가를 살펴보면, 기업가치 1,000억원 이상 기업(4.7명)이 1,000억원 미만 기업(4명)보다 고용효과가 우수했다.
 
다만, 사업을 시작하는 단계인 100억원 미만 기업은 투자 10억원 당 5.2명을 고용하며, 투자금을 고용 확대로 적극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가치 구간별 고용 현황>
구분 1,000억 미만   1,000억 이상
100억 미만 100~1,000억
고용 증가(명) 32,233 5,560 26,673 15,391
투자금액(억원) 79,989 10,708 69,281 32,433
투자 10억원당
고용 증가(명)
4.0 5.2 3.8 4.7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이번 분석은 국내에서는 최초로 분석한 것으로, 벤처투자 유치기업의 기업가치 현황부터 투자 트렌드까지 창업벤처 생태계의 현황을 정확히 보여준다는데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우수한 창업기업을 선별·집중육성하여 기업가치 1천억원으로 성장하도록 하고, 이후 투자시장으로부터 충분한 자금을 공급받아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K-유니콘 프로젝트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보도 자료와 관련하여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중소벤처기업부 투자회수관리과 오상옥 주무관(☎042-481-4420) 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붙임1   코스피,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 및 상위 10개사 현황
 
□ 코스피 전체 시가총액 상위 10개사 (‘20.4.3일 기준)
순위 기업명 시가총액
전체(915개사) 1,160조 7,433억원
1 삼성전자 280조 5,798억원
2 SK하이닉스 57조 9,490억원
3 삼성전자우 32조 7,509억원
4 삼성바이오로직스 30조 9,321억원
5 NAVER 28조 2,533억원
6 셀트리온 25조 1,559억원
7 LG화학 20조 5,071억원
8 현대차 18조 4,396억원
9 LG생활건강 18조 1,796억원
10 삼성물산 16조 857억원
 
□ 코스닥 전체 시가총액 상위 10개사 (‘20.4.3일 기준)
순위 기업명 시가총액
전체(1,416개사) 209조 8,827억원
1 셀트리온헬스케어 11조 7,892억원
2 에이치엘비 4조 1,766억원
3 펄어비스 2조 5,097억원
4 씨젠 2조 4,529억원
5 셀트리온제약 2조 3,456억원
6 스튜디오드래곤 2조 2,702억원
7 케이엠더블유 2조 2,618억원
8 CJ ENM 2조 2,148억원
9 코미팜 1조 5,928억원
10 헬릭스미스 1조 5,740억원
 
붙임2   1,000억원 이상 기업(235개)의 업종별·기업가치별 기업수
 
업종 ICT
제조
ICT
서비스
전기
기계
장비
화학
소재
바이오
의료
영상
공연
음반
게임 유통
서비스
기타
전체 12 50 25 18 71 4 12 35 8
1,000~
3,000억원
11 38 21 14 51 3 9 21 7
3,000~
5,000억원
- 7 2 2 13 - 1 10 -
5,000억원~
1조원
1 4 2 2 6 1 - 1 1
1조원 이상 - 1 - - 1 - 2 3 -
붙임3   4차 산업혁명 분야의 연도별 투자금액 및 기업가치 현황
※ 4차 산업혁명 분야 벤처투자 통계는 17년부터 새롭게 도입
※ 각 연도별 상위 3개 분야를 음영 표시
(억원, 배)
업종 2017년 2018년 2019년
기업
가치(A)
투자
금액(b)
A/B 기업
가치(A)
투자
금액(b)
A/B 기업
가치(A)
투자
금액(b)
A/B
드론 63 9.0 7.0 77 14.7 5.2 103 13.3 7.8
자율주행차 281 26.0 10.8 439 31.2 14.1 552 32.6 16.9
스마트팜 247 35.4 7.0 121 11.9 10.2 187 20.2 9.2
신재생에너지 282 20.4 13.8 237 33.0 7.2 317 40.0 7.9
스마트시티 145 15.9 9.1 240 20.5 11.7 277 15.2 18.2
스마트공장 240 33.7 7.1 446 59.3 7.5 83 12.0 7.0
인공지능 197 12.3 16.1 232 21.2 11.0 381 32.9 11.6
사물인터넷 196 15.6 12.6 115 15.7 7.3 282 26.9 10.5
클라우드 372 61.1 6.1 110 15.0 7.4 666 32.4 20.6
빅데이터 114 19.5 5.8 438 36.5 12.0 176 20.4 8.6
5G 267 13.7 19.6 906 41.3 21.9 253 30.3 8.4
핀테크 349 20.8 16.7 381 32.1 11.9 549 46.6 11.8
지능형 로봇 181 30.4 6.0 155 19.1 8.1 231 20.8 11.1
3D프린팅 127 15.1 8.4 339 12.9 26.3 284 30.2 9.4
블록체인 1,048 40.1 26.1 186 16.2 11.5 289 25.0 11.4
O2O,공유경제 286 22.8 12.5 449 49.4 9.1 603 53.3 11.3
스마트 헬스케어 377 27.3 13.8 663 38.4 17.3 605 46.9 12.9
지능형 반도체 475 23.3 20.4 263 33.7 7.8 181 16.3 11.1
AR/VR 241 36.5 6.6 239 21.5 11.1 161 11.9 13.5
신소재 265 16.8 15.8 312 17.2 18.1 347 25.4 13.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통합신공항 조속히 결정해야”

김영만 경북 군위군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