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새로운 기동복을 입은 소방청 직원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지난해 11월 28일 개정한 「소방공무원 복제규칙」에 따라 5월 22일부터 새로운 기동복을 착용한다고 밝혔다.
- 기존의 기동복은 내구성은 강하나 재질이 뻣뻣하고 하의 색상이 주황색이라 이물질에 쉽게 오염된다는 의견이 있어 지난해 연구용역을 거쳐 개선을 추진했다.



□ 새로운 기동복은 소방을 상징하는 주황색을 적용해서 시인성*을 높이고 활동성과 기능성을 보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제작됐다.
* 명확하게 눈에 잘 들어오는 성질(주황색→선명한 진한주황색)
- 재질을 기존 아라미드·FR레이온·폴리우레탄·정전방지제 혼방지에서 아라미드·레이온·정전방지섬유로 변경해서 통기성과 신축성을 향상시켰다.
- 색상은 기존 상·하의 전체 주황색에서 상의 진한 주황색·하의 진한 군청색으로 변경하고 상의 깃·옆선 및 소매 안쪽에 진한 군청색을 배색했다.
- 아울러, 형태는 기존과 동일하게 상의 깃은 와이셔츠형태로 앞판 중앙에 지퍼를 달아 벗고 입기 쉽도록 했으며 하의는 옆 주머니를 사선으로 하고 옆선에 덧붙임주머니를 달아 기능성을 높였다.



□ 소방청은 기존 기동복과 개선된 기동복을 2021년 12월 31일까지 혼용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경과규정을 두었으며 예산 여건에 따라서 제복 교체 시점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 기동복 외에도 개선된 활동복, 임부근무복, 특수복 등도 2021년 12월 31일까지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