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인데… 지출 구조조정하는 지자체

[정책 돋보기] 적극재정·긴축 두 토끼 잡기 논란

6월 실업급여 1조 1103억원 ‘역대 최대’

코로나 장기화로 두달 연속 1조원 넘어

성동, 아파트 갑질 막는 인권보호협약

입대의연합회·주택관리사협과 맺어

우리 바다에 사는 해양수산생물이 궁금하신가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 바다에 사는 해양수산생물이 궁금하신가요?
- 해양생명자원통합정보시스템(www.mbris.kr)에서 누구나 열람 가능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6월 30일(화) 우리 바다에 살고 있는 해양수산생물 14,222종의 정보를 담은 ‘2020 국가 해양수산생물종 목록집’을 발간하였다.
 
  해양수산부는 나고야의정서* 발효 등 생물자원 채집?이용에 대한 국제적 규제 강화에 대응하여 국내 해양수산생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기존 문헌 등 자료를 통해 국내 서식 기록이 있는 4,644종에 대한 목록집을 발간하였다. 이후 논문 등을 통해 발표된 신종과 누락된 종 등을 추가하고, 과학적으로 근거가 부족한 종은 삭제하는 등 보완하여 매년 발간하고 있다.
 
   * 나고야의정서(’17.8월 국내 발효) : 생물자원에 접근하는 경우 자원 보유국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자원 이용에 따른 이익은 자원 제공국과 공유해야 함을 규정
 
  이번에 발간하는 2020년 종 목록집은 우리 해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된 해양고유종 343종을 포함하여 총 14,222종의 정보를 수록하고 있다.
 
  특히, 특정 해역 및 지역에서만 확인되는 해양고유종의 경우, 국제적으로 국가 자산으로서의 가치가 특히 높다. 우리 해양고유종은 한국멜리타옆새우 등 절지동물이 총 216종(63%)으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독도카고해면 등 해면동물 58종(17%), 황해새붉은실을 비롯한 해조류 26종(8%) 등으로 나타났다.
 
  목록집은 생물분류체계와 학명의 ABC 순에 따라 목록을 정리하고 학명 색인(알파벳순)과 국명 색인(가나다순)을 부록으로 첨부하여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구성되었다. 또한, 국립해양생물자원관 등에서 실제 보유하고 있는 8,377종에 대해서는 보유 기관을 로마자*로 표기하였다.
 
   * Ⅰ: 국립해양생물자원관, Ⅱ: 해양생명자원 기탁등록보존기관(24개),
     Ⅲ: 국립수산과학원
 
  목록집은 총 6권*으로 발간되며,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등 49개 기관에 배포하고 해양생명자원 통합정보시스템(www.mbris.kr)을 통해 목록 편집이 가능한 자료로도 제공하여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① 해양척추동물, ② 해양무척추동물, ③ 해양식물, ④ 해양미생물, ⑤ 해양원생생물, ⑥담수생물
 
  김인경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학명을 기준으로 매년 종 목록집을 갱신하여 우리 자원 주권의 과학적 근거를 마련해 나가고 있다.”라며, “해양수산생물 종 정보가 산업적으로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자원 조사 등을 통해 실물 자원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사생활 보호 균형 잡는 송파

‘코로나 동선관리’ 박성수 구청장

관악, 생활시설 1785곳 방역 마쳐

정류장·공원 등 코로나 확산 막아

일자리·복지 한꺼번에 잡았다

고령친화도시 이창우 동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