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논산, 전주 등 8개소 지자체 상생형 일자리 모델개발 본격 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노사발전재단,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 워크숍」 개최 -

최근 광주의「전국 1호 상생형지역일자리 선정」과 지난해 군산, 구미, 밀양 등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협약체결 성과에 이어, 올해에도 8개 자치단체와 노사발전재단이 협력하여 지역맞춤형 적합 일자리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컨설팅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노사발전재단(사무총장 정형우)은 7월 2일(목) 오전 10시, 천안 신라스테이호텔에서『2020년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 워크숍』을 개최하고, 지역별 컨설팅 사업계획 및 실행방안과 주요 이슈에 대하여 공유했다.

이번 워크숍에는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에 선정된 울산광역시, 부천시, 대전 대덕구 등 8개 자치단체와 컨소시엄 기관 및 노사민정협의회, 현장자문단 등 관계자 60여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컨설팅 수행 8개 지역의 고용·노사관계 현안을 공유하고 구체적인 일자리 모델을 개발하기 위한 각 지역별 컨설팅 사업 계획 및 진행 현황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전주시는 탄소산업 내 일자리모델 구축으로 2022년까지 탄소복합재 활용 강소기업 100개를 유치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안정적 탄소소재 공급망 구축과 근로자 복지 향상을 위한 공동복지기금 마련을 위해 전북대학교와 한국탄소융합기술원, 현장 자문단이 함께 컨설팅 사업 성과 도출에 협력하기로 했다.

논산시는 지역 내 식품업체와 협력하여 식품클러스터 구축안을 발표하였고, 이를 통해 양질의 로컬푸드 공급체계 및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여 지역경제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키로 하였다.

대전 대덕구는 전통산업단지 첨단화를 위해 대전산업단지 기술고도화를 추진한다. 다부지점유 및 저고용업체를 이전하여 일자리 모델 개발과 첨단화를 통해 2,000여명의 실업을 방지하고, 업종전환 등을 통해 약 1,000명의 고용창출 방안에 대하여 발표하였다.

이밖에 지난해에 이어 연속 지원을 받은 △울산광역시와 군산시는 전기차 클러스터 모델 구체화 및 자동차 소재·부품 단지조성 △부천시는 대장동 도시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청년 일자리 모델 창출, △울주군은 산림자원을 활용한 그린뉴딜사업, △원주시는 레저관광산업을 통한 일자리 창출 실행방안을 각각 발표하였다.

이어서 자치단체별 사업계획 및 발표 내용을 토대로 지역 일자리 컨설팅 현장자문단이 사업방향 및 이슈사항을 점검하고, 지역별 구체적 실행방안 및 개선사항을 설정하기 위해 자치단체와의 토론을 진행하였다.

이날 워크숍에서 정형우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은 “노사상생형 지역일자리 컨설팅 지원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로 자치단체와 연구진, 그리고 노사민정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을 통해 지역에 적합한 일자리 모델을 개발하여 적용 및 확산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지역 노사민정이 합심하여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일자리 모델을 발굴하고, 사업성과가 상생형 일자리 선정까지 이어져 지역 고용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의:  노사협력팀 양재은 (02-6021-124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